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5 AFC 아시안컵
패배에도 빛난 짜릿 한방…손흥민 이름값
입력 2015.01.31 (20:49) 수정 2015.01.31 (20:52) 연합뉴스
'손세이셔널', '손날두'.어떤 칭찬도 아깝지 않은 한 방이었다.

한국이 호주와의 명승부 끝에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아쉬운 준우승으로 마무리했지만, 손흥민(23·레버쿠젠)은 마지막 승부에서 현재 대표팀 최고의 '해결사'임을 유감없이 입증했다.

손흥민은 31일 호주 시드니의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열린 2015 아시안컵 결승전에서 한국이 0-1로 뒤져 패색이 짙던 후반 추가시간 1분 승부를 연장을 끌고 가는 극적인 동점골을 폭발했다.

한국 대표팀이 역대 아시안컵에서 남긴 100번째 골이기도 한 손흥민의 이 골에 힘입어 한국은 호주와 연장전까지 명승부를 이어갔다.

한국이 연장전반 통한의 결승골을 허용하면서 1-2로 패해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지만, 이날 결승전은 4년 전 스무 살이 채 되지 않았던 '새별'이 '에이스'로 존재감을 떨친 한 판이었다.

2011년 아시안컵에 대표팀의 막내로 출전해 결승 문턱에서 돌아섰던 손흥민은 2014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정상급 선수로 발돋움하며 한국 축구의 미래를 이끌 선수로 기대를 한몸에 받았다.

그러나 처음으로 나선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대표팀이 졸전 속에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며 그도 함께 고개를 숙여야 했다.

이 때문에 이번 아시안컵을 준비하는 손흥민의 각오는 남달랐다.

기회가 있을 때마다 "목표는 우승"이라며 의지를 불태웠다.

마음과는 달리 손흥민은 감기에 시달리며 조별리그 2차전 쿠웨이트와의 경기에서는 결장하는 등 대회 초반 '골 침묵'을 이어갔다.

하지만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 아껴온 득점포를 연장전에서만 두 차례 가동하며 한국을 4강으로 이끌었다.

그리고 이날도 드라마 같은 동점골로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한국이 0-1로 뒤진 가운데 3분의 후반 추가시간 중 1분가량 흐르고서 손흥민은 페널티지역에서 기성용(스완지시티)의 패스를 받아 넘어지며 왼발슛을 꽂아 낙담하던 한국 응원단을 다시 환호하게 만들었다.

상대 골키퍼와 수비가 앞에 달려드는 것을 피해 날린 절묘한 슈팅이었다.

한국이 연장전반 추가시간 제임스 트로이시(쥘터 바레험)에게 결승골을 내줘 55년 만의 우승 도전은 다시 물거품이 됐지만, '해결사 손흥민'의 존재감은 팬들의 뇌리에 확실히 각인됐다.

이제 독일로 돌아가 성장을 이어갈 손흥민이 2018 러시아 월드컵으로 가는 길에서도 '슈틸리케호'의 선봉장 역할을 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 패배에도 빛난 짜릿 한방…손흥민 이름값
    • 입력 2015-01-31 20:49:09
    • 수정2015-01-31 20:52:38
    연합뉴스
'손세이셔널', '손날두'.어떤 칭찬도 아깝지 않은 한 방이었다.

한국이 호주와의 명승부 끝에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아쉬운 준우승으로 마무리했지만, 손흥민(23·레버쿠젠)은 마지막 승부에서 현재 대표팀 최고의 '해결사'임을 유감없이 입증했다.

손흥민은 31일 호주 시드니의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열린 2015 아시안컵 결승전에서 한국이 0-1로 뒤져 패색이 짙던 후반 추가시간 1분 승부를 연장을 끌고 가는 극적인 동점골을 폭발했다.

한국 대표팀이 역대 아시안컵에서 남긴 100번째 골이기도 한 손흥민의 이 골에 힘입어 한국은 호주와 연장전까지 명승부를 이어갔다.

한국이 연장전반 통한의 결승골을 허용하면서 1-2로 패해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지만, 이날 결승전은 4년 전 스무 살이 채 되지 않았던 '새별'이 '에이스'로 존재감을 떨친 한 판이었다.

2011년 아시안컵에 대표팀의 막내로 출전해 결승 문턱에서 돌아섰던 손흥민은 2014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정상급 선수로 발돋움하며 한국 축구의 미래를 이끌 선수로 기대를 한몸에 받았다.

그러나 처음으로 나선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대표팀이 졸전 속에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며 그도 함께 고개를 숙여야 했다.

이 때문에 이번 아시안컵을 준비하는 손흥민의 각오는 남달랐다.

기회가 있을 때마다 "목표는 우승"이라며 의지를 불태웠다.

마음과는 달리 손흥민은 감기에 시달리며 조별리그 2차전 쿠웨이트와의 경기에서는 결장하는 등 대회 초반 '골 침묵'을 이어갔다.

하지만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 아껴온 득점포를 연장전에서만 두 차례 가동하며 한국을 4강으로 이끌었다.

그리고 이날도 드라마 같은 동점골로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한국이 0-1로 뒤진 가운데 3분의 후반 추가시간 중 1분가량 흐르고서 손흥민은 페널티지역에서 기성용(스완지시티)의 패스를 받아 넘어지며 왼발슛을 꽂아 낙담하던 한국 응원단을 다시 환호하게 만들었다.

상대 골키퍼와 수비가 앞에 달려드는 것을 피해 날린 절묘한 슈팅이었다.

한국이 연장전반 추가시간 제임스 트로이시(쥘터 바레험)에게 결승골을 내줘 55년 만의 우승 도전은 다시 물거품이 됐지만, '해결사 손흥민'의 존재감은 팬들의 뇌리에 확실히 각인됐다.

이제 독일로 돌아가 성장을 이어갈 손흥민이 2018 러시아 월드컵으로 가는 길에서도 '슈틸리케호'의 선봉장 역할을 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