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서 폭파 협박 전화한 40대 경찰에 붙잡혀
입력 2015.02.10 (05:42) 수정 2015.02.10 (07:37) 사회
서울 용산경찰서는 공중전화로 경찰서를 폭파하겠다고 협박전화를 건 혐의로 42살 이 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씨는 정신질환으로 치료를 받아왔고 지난해 8월에도 남대문경찰서와 계룡대 등을 폭파하겠다고 협박했다가 붙잡혀 기소 유예로 풀려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재범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 경찰서 폭파 협박 전화한 40대 경찰에 붙잡혀
    • 입력 2015-02-10 05:42:47
    • 수정2015-02-10 07:37:56
    사회
서울 용산경찰서는 공중전화로 경찰서를 폭파하겠다고 협박전화를 건 혐의로 42살 이 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씨는 정신질환으로 치료를 받아왔고 지난해 8월에도 남대문경찰서와 계룡대 등을 폭파하겠다고 협박했다가 붙잡혀 기소 유예로 풀려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재범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