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경제활성화 없는 증세는 국민 배신”
입력 2015.02.10 (06:07) 수정 2015.02.10 (07:3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최근 정치권의 '증세 복지론'을 강력히 비판했습니다.

경제 활성화는 외면하면서 증세를 얘기하는 건 국민을 배신하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무리 세금을 거둬도 경제 활성화가 되지 않으면 모래성을 쌓는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재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정치권의 증세 공론화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복지 없는 증세를 비판한 정치인들이 과연 경제 활성화를 위해 무슨 노력을 했느냐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최선을 다 했느냐. (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지 않고) 세수가 부족하니까 국민에게 세금을 더 걷어야 된다 하면, 그것이 우리 정치 쪽에서 국민에게 할 수 있는 소리냐."

경제 활성화 없는 증세는 모래성 쌓기라는 말도 했습니다.

일시적으로 세수가 늘어나는 듯 보여도 결국 기업·가계의 경제 심리가 위축돼 장기적으론 세수가 줄어드는 악순환이 온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경제 활성화 정책은 국민에게 부담을 주지 않고, 경제도 살리고 복지도 잘해 보자는 심오한 뜻이 담겨 있는데 이걸 외면한다면 국민을 배신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과연 국민에게 부담을 더 주기 전에 우리가 할 도리를 다 했느냐."

박 대통령은 이런 차원에서 증세 논의가 국민을 중심에 두고 이뤄진다면 정부도 함께 검토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문재인 대표 취임을 계기로 정부와 국회가 국민을 위해 최선을 다하기를 기대한다면서 국회에 계류 중인 경제 활성화 법안을 조속히 처리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박 대통령 “경제활성화 없는 증세는 국민 배신”
    • 입력 2015-02-10 06:08:47
    • 수정2015-02-10 07:33:1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최근 정치권의 '증세 복지론'을 강력히 비판했습니다.

경제 활성화는 외면하면서 증세를 얘기하는 건 국민을 배신하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무리 세금을 거둬도 경제 활성화가 되지 않으면 모래성을 쌓는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재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이 정치권의 증세 공론화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복지 없는 증세를 비판한 정치인들이 과연 경제 활성화를 위해 무슨 노력을 했느냐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최선을 다 했느냐. (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지 않고) 세수가 부족하니까 국민에게 세금을 더 걷어야 된다 하면, 그것이 우리 정치 쪽에서 국민에게 할 수 있는 소리냐."

경제 활성화 없는 증세는 모래성 쌓기라는 말도 했습니다.

일시적으로 세수가 늘어나는 듯 보여도 결국 기업·가계의 경제 심리가 위축돼 장기적으론 세수가 줄어드는 악순환이 온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경제 활성화 정책은 국민에게 부담을 주지 않고, 경제도 살리고 복지도 잘해 보자는 심오한 뜻이 담겨 있는데 이걸 외면한다면 국민을 배신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과연 국민에게 부담을 더 주기 전에 우리가 할 도리를 다 했느냐."

박 대통령은 이런 차원에서 증세 논의가 국민을 중심에 두고 이뤄진다면 정부도 함께 검토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문재인 대표 취임을 계기로 정부와 국회가 국민을 위해 최선을 다하기를 기대한다면서 국회에 계류 중인 경제 활성화 법안을 조속히 처리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