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막을 수도 도울 수도…’ 브래들리 코너킥골
입력 2015.02.10 (06:26) 수정 2015.02.10 (10:0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부진을 거듭하더니 세계랭킹 60위 밖으로 밀려났습니다.

해외스포츠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타이거 우즈의 세계랭킹이 끝없이 떨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주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에서 허리 부상으로 기권한 우즈는 어제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62위에 올랐습니다.

우즈는 최근 여자친구 린지 본의 경기를 지켜보다 앞니가 부러지는 등 수난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1위는 우즈의 뒤를 잇는 골프황제로 주목받는 로리 매킬로이가 굳게 지켰습니다.

미국과 파나마의 친선 경기.

미국의 브래들리가 찬 코너킥이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갑니다.

팀동료 엘티도어가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공이 먼저 골문으로 향했습니다.

두 번째 골은 미국 대표팀의 주장 뎀프시가 폭발적인 개인기에 이은 득점으로 연결시켰습니다.

파나마는 페레즈가 상대 수비의 결정적인 실수에도, 어이없는 슛을 날려 기회를 놓쳤습니다.

홍콩에서 열린 스카이 러닝 대회.

1200여 명의 참가자들이 산 정상을 오르내리며 극한의 레이스를 펼칩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막을 수도 도울 수도…’ 브래들리 코너킥골
    • 입력 2015-02-10 06:28:08
    • 수정2015-02-10 10:08:1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부진을 거듭하더니 세계랭킹 60위 밖으로 밀려났습니다.

해외스포츠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타이거 우즈의 세계랭킹이 끝없이 떨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주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에서 허리 부상으로 기권한 우즈는 어제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62위에 올랐습니다.

우즈는 최근 여자친구 린지 본의 경기를 지켜보다 앞니가 부러지는 등 수난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1위는 우즈의 뒤를 잇는 골프황제로 주목받는 로리 매킬로이가 굳게 지켰습니다.

미국과 파나마의 친선 경기.

미국의 브래들리가 찬 코너킥이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갑니다.

팀동료 엘티도어가 헤딩슛을 시도했지만 공이 먼저 골문으로 향했습니다.

두 번째 골은 미국 대표팀의 주장 뎀프시가 폭발적인 개인기에 이은 득점으로 연결시켰습니다.

파나마는 페레즈가 상대 수비의 결정적인 실수에도, 어이없는 슛을 날려 기회를 놓쳤습니다.

홍콩에서 열린 스카이 러닝 대회.

1200여 명의 참가자들이 산 정상을 오르내리며 극한의 레이스를 펼칩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