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 다단계 판매업체 123개…3개월새 7개 증가
입력 2015.02.10 (06:43) 연합뉴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말 기준 전국의 다단계 판매업체가 123개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중 3개 업체가 휴·폐업하고 10개 업체가 새로 등록해 3분기 말 대비 총 7개가 증가했다.

전국의 다단계 판매업체 수는 지난해 1분기, 2분기 말 각각 117개에서 3분기 말 116개로 줄었다가 4분기에 다시 늘었다.

4분기 중 상호, 주소, 전화번호 등이 바뀐 다단계 판매업체는 총 14개다.

주요정보 변경이 잦은 다단계 판매업체와 거래할 경우 소비자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공정위는 전했다.

공정위는 홈페이지(www.ftc.go.kr)에 지난해 4분기 중 다단계 판매업체들의 주요정보 변경 사항을 공개했다.
  • 전국 다단계 판매업체 123개…3개월새 7개 증가
    • 입력 2015-02-10 06:43:25
    연합뉴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말 기준 전국의 다단계 판매업체가 123개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중 3개 업체가 휴·폐업하고 10개 업체가 새로 등록해 3분기 말 대비 총 7개가 증가했다.

전국의 다단계 판매업체 수는 지난해 1분기, 2분기 말 각각 117개에서 3분기 말 116개로 줄었다가 4분기에 다시 늘었다.

4분기 중 상호, 주소, 전화번호 등이 바뀐 다단계 판매업체는 총 14개다.

주요정보 변경이 잦은 다단계 판매업체와 거래할 경우 소비자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공정위는 전했다.

공정위는 홈페이지(www.ftc.go.kr)에 지난해 4분기 중 다단계 판매업체들의 주요정보 변경 사항을 공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