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의원 “자동차 사이버보안도 강화해야”
입력 2015.02.10 (06:45) 연합뉴스
자동차에 각종 전자제어 기능이 갖춰지는 것은 물론 자율주행 기능까지 연구되고 있지만, 사이버보안이나 운전자 개인정보 보호는 등한시되고 있다고 에드워드 마키(민주·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이 주장했다.

마키 의원은 9일(현지시간) 발표한 '추적과 해킹'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블루투스나 와이파이 같은 무선통신 기능을 갖춘 차량 가운데 "해킹 사고나 개인정보 침해로 이어질 수 있는 취약점을 보완하지 않은 경우가 거의 100%"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에서 자동차를 판매하는 19개 업체에 질문서를 보낸 뒤 받은 응답을 검토한 결과 자동차가 사용하는 무선통신기능이 외부로부터 침입을 받았을 때 의미있는 수준의 대응 또는 분석 기능을 갖춘 것으로 여겨지는 업체가 2개뿐이었다고 밝혔다.

현재 일부 자동차 판매업자들이 할부나 리스 형식으로 차량을 판매하면서 요금을 제대로 내지 않은 차량의 작동을 중단시킬 수 있는 원격조종 장치를 장착하는 점을 지적한 마키 의원은 그런 장치들 역시 사이버공격에 노출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대다수 자동차업체가 차량 운행 이력이나 위치정보 등을 수집하고 무선통신을 통해 전송받는 것은 물론 제3자에게 제공하는 경우도 있지만, 운전자의 개인정보 보호는 등한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마키 의원은 "운전자들이 신기술에 점점 더 의존하고 있지만 애석하게도 차량 제조업체들은 사이버공격 대응이나 개인정보보호와 관련해 그들의 역할을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며 자동차의 사이버보안과 개인정보보호에 대한 "새로운 기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질문서를 보낸 19개 업체 중 현대자동차와 도요타자동차 2곳에서만 상세한 내용의 응답을 받았으며, 테슬라모터스 등 3개 업체는 아예 답변조차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 미 의원 “자동차 사이버보안도 강화해야”
    • 입력 2015-02-10 06:45:04
    연합뉴스
자동차에 각종 전자제어 기능이 갖춰지는 것은 물론 자율주행 기능까지 연구되고 있지만, 사이버보안이나 운전자 개인정보 보호는 등한시되고 있다고 에드워드 마키(민주·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이 주장했다.

마키 의원은 9일(현지시간) 발표한 '추적과 해킹'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블루투스나 와이파이 같은 무선통신 기능을 갖춘 차량 가운데 "해킹 사고나 개인정보 침해로 이어질 수 있는 취약점을 보완하지 않은 경우가 거의 100%"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에서 자동차를 판매하는 19개 업체에 질문서를 보낸 뒤 받은 응답을 검토한 결과 자동차가 사용하는 무선통신기능이 외부로부터 침입을 받았을 때 의미있는 수준의 대응 또는 분석 기능을 갖춘 것으로 여겨지는 업체가 2개뿐이었다고 밝혔다.

현재 일부 자동차 판매업자들이 할부나 리스 형식으로 차량을 판매하면서 요금을 제대로 내지 않은 차량의 작동을 중단시킬 수 있는 원격조종 장치를 장착하는 점을 지적한 마키 의원은 그런 장치들 역시 사이버공격에 노출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대다수 자동차업체가 차량 운행 이력이나 위치정보 등을 수집하고 무선통신을 통해 전송받는 것은 물론 제3자에게 제공하는 경우도 있지만, 운전자의 개인정보 보호는 등한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마키 의원은 "운전자들이 신기술에 점점 더 의존하고 있지만 애석하게도 차량 제조업체들은 사이버공격 대응이나 개인정보보호와 관련해 그들의 역할을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며 자동차의 사이버보안과 개인정보보호에 대한 "새로운 기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질문서를 보낸 19개 업체 중 현대자동차와 도요타자동차 2곳에서만 상세한 내용의 응답을 받았으며, 테슬라모터스 등 3개 업체는 아예 답변조차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