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 났다고 ‘컹컹’…기특한 애완견이 주인 살렸다
입력 2015.02.10 (07:56) 수정 2015.03.17 (17:25) 연합뉴스
한밤중 아파트에서 불이 나자 애완견이 잠자던 주인을 깨워 인명피해를 막았다.

10일 0시 40분께 부산시 사상구 모라동에 있는 한 아파트 4층.

안방에서 잠을 자던 김모(77·여)씨는 갑자기 애완견이 요란하게 짖는 소리에 눈을 떴다.

평소 밤에는 얌전한 애완견이었는데 이날따라 유독 큰 소리로 짖어댔기 때문이다.

잠에서 깬 김씨는 발코니에서 불꽃이 피어오르고 거실이 뿌연 연기로 가득 차 있는 것을 발견했다.

김씨는 황급히 작은방에서 자고 있던 아들 임모(61)씨를 깨우고 나서 애완견을 데리고 집을 빠져나왔다.

임씨 역시 인터폰으로 경비실에 불이 난 사실을 알린 뒤 뒤따라 집을 나왔다.

김씨와 임씨가 집을 빠져나온 뒤 20여분 만에 아파트 내부 30여㎡는 사실상 전소했다.

소방서 추산 1천5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고, 애완견이 잠자던 김씨 모자를 깨우지 않았다면 큰 화를 당할 뻔했다.

김씨가 키우던 애완견은 '둥이'라는 이름을 가진 몸길이 30∼40㎝의 마르티네스 종으로 2살밖에 안 된 수컷이었다.

김씨 모자는 1년 전에 둥이를 분양받아 키워왔다.

경찰 관계자는 "한밤중에 불이 나면 유독가스로 말미암아 인명피해로 이어지는 일이 많은데 애완견이 기특하게도 주인을 깨워 신속하게 대피해 다행"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누전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으며, 소방서와 함께 현장을 감식해 정확한 화인을 가려낼 방침이다.
  • 불 났다고 ‘컹컹’…기특한 애완견이 주인 살렸다
    • 입력 2015-02-10 07:56:52
    • 수정2015-03-17 17:25:42
    연합뉴스
한밤중 아파트에서 불이 나자 애완견이 잠자던 주인을 깨워 인명피해를 막았다.

10일 0시 40분께 부산시 사상구 모라동에 있는 한 아파트 4층.

안방에서 잠을 자던 김모(77·여)씨는 갑자기 애완견이 요란하게 짖는 소리에 눈을 떴다.

평소 밤에는 얌전한 애완견이었는데 이날따라 유독 큰 소리로 짖어댔기 때문이다.

잠에서 깬 김씨는 발코니에서 불꽃이 피어오르고 거실이 뿌연 연기로 가득 차 있는 것을 발견했다.

김씨는 황급히 작은방에서 자고 있던 아들 임모(61)씨를 깨우고 나서 애완견을 데리고 집을 빠져나왔다.

임씨 역시 인터폰으로 경비실에 불이 난 사실을 알린 뒤 뒤따라 집을 나왔다.

김씨와 임씨가 집을 빠져나온 뒤 20여분 만에 아파트 내부 30여㎡는 사실상 전소했다.

소방서 추산 1천5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고, 애완견이 잠자던 김씨 모자를 깨우지 않았다면 큰 화를 당할 뻔했다.

김씨가 키우던 애완견은 '둥이'라는 이름을 가진 몸길이 30∼40㎝의 마르티네스 종으로 2살밖에 안 된 수컷이었다.

김씨 모자는 1년 전에 둥이를 분양받아 키워왔다.

경찰 관계자는 "한밤중에 불이 나면 유독가스로 말미암아 인명피해로 이어지는 일이 많은데 애완견이 기특하게도 주인을 깨워 신속하게 대피해 다행"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누전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으며, 소방서와 함께 현장을 감식해 정확한 화인을 가려낼 방침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