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항공사들의 ‘꼼수’…수익 증대 위해 좌석 폭도 줄여
입력 2015.02.10 (08:27) 연합뉴스
미국 항공사들이 수익 극대화를 위해 앞뒤 좌석 간 간격에 이어 좌석 등받이 폭까지 줄이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

9일(현지시간) 항공 월간지 에비에이션위크 등에 따르면 유나이티드항공은 최근 장거리 노선 보잉 777-200기 이코노미석 좌석을 1열당 9석에서 10석으로 늘려 배치키로 했다.

이 같은 방안이 확정되면 유럽과 중동을 오가는 노선의 이코노미석 좌석 등받이 폭은 기존 18인치(45.7㎝)에서 17인치(43.2㎝)로 줄어드는 대신 전체 좌석 수는 최대 100석 가까이 늘어나게 된다.

좌석 수가 늘어나면 성수기에 그만큼 항공사 수익으로 돌아오게 된다. 앞서 아메리칸항공도 국내선 이코노미석 1열 좌석 수를 9석에서 10석으로 늘려 운행하고 있으며 이 같은 추세는 다른 항공사로 확산될 전망이다.

하지만, 항공사들이 수익 증가를 위해 좌석 등받이 폭까지 줄이면 비만 인구가 많은 미국에서 승객 간, 승객-항공사 간 분쟁이 증가할 것이라고 이 월간지는 전했다.

실제로 지난해 9월 미국에서 좌석 등받이 사용 문제를 놓고 승객 간 다툼으로 아메리칸·델타·유나이티드항공이 비상착륙을 하는 사태가 연이어 발생하기도 했다.

항공업계 전문가들은 같은 가격을 내고 더 편안한 항공여행을 즐기려면 '시트그루닷컴'(SeatGuru.com)을 통해 각 항공사의 기종별 좌석 규격이나 배열상황을 사전에 확인할 것을 권고했다.

시트그루닷컴에 따르면 미국 내 6시간 미만의 단거리 노선에 취항하는 항공사와 노선에 따라 같은 기종이라도 이코노미석 좌석 간 거리나 등받이 폭이 모두 다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A380기 이코노미석은 앞뒤 좌석 간 간격이 34인치(86.4㎝), 등받이 폭은 18인치(45.7㎝)로 다른 국제선 항공사들에 비해 넓은 편이다.
  • 미 항공사들의 ‘꼼수’…수익 증대 위해 좌석 폭도 줄여
    • 입력 2015-02-10 08:27:58
    연합뉴스
미국 항공사들이 수익 극대화를 위해 앞뒤 좌석 간 간격에 이어 좌석 등받이 폭까지 줄이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

9일(현지시간) 항공 월간지 에비에이션위크 등에 따르면 유나이티드항공은 최근 장거리 노선 보잉 777-200기 이코노미석 좌석을 1열당 9석에서 10석으로 늘려 배치키로 했다.

이 같은 방안이 확정되면 유럽과 중동을 오가는 노선의 이코노미석 좌석 등받이 폭은 기존 18인치(45.7㎝)에서 17인치(43.2㎝)로 줄어드는 대신 전체 좌석 수는 최대 100석 가까이 늘어나게 된다.

좌석 수가 늘어나면 성수기에 그만큼 항공사 수익으로 돌아오게 된다. 앞서 아메리칸항공도 국내선 이코노미석 1열 좌석 수를 9석에서 10석으로 늘려 운행하고 있으며 이 같은 추세는 다른 항공사로 확산될 전망이다.

하지만, 항공사들이 수익 증가를 위해 좌석 등받이 폭까지 줄이면 비만 인구가 많은 미국에서 승객 간, 승객-항공사 간 분쟁이 증가할 것이라고 이 월간지는 전했다.

실제로 지난해 9월 미국에서 좌석 등받이 사용 문제를 놓고 승객 간 다툼으로 아메리칸·델타·유나이티드항공이 비상착륙을 하는 사태가 연이어 발생하기도 했다.

항공업계 전문가들은 같은 가격을 내고 더 편안한 항공여행을 즐기려면 '시트그루닷컴'(SeatGuru.com)을 통해 각 항공사의 기종별 좌석 규격이나 배열상황을 사전에 확인할 것을 권고했다.

시트그루닷컴에 따르면 미국 내 6시간 미만의 단거리 노선에 취항하는 항공사와 노선에 따라 같은 기종이라도 이코노미석 좌석 간 거리나 등받이 폭이 모두 다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A380기 이코노미석은 앞뒤 좌석 간 간격이 34인치(86.4㎝), 등받이 폭은 18인치(45.7㎝)로 다른 국제선 항공사들에 비해 넓은 편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