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축구스타 베컴, 불우한 어린이 돕기 나섰다
입력 2015.02.10 (08:44) 연합뉴스
은퇴 후 활발한 사회 활동을 이어가는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40)이 이번에는 불우한 어린이 돕기에 나섰다.

AP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베컴은 10일(한국시간) 런던에서 '7 : 데이비드 베컴 유니세프 자선기금' 발표 행사를 열었다.

'7'은 베컴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잉글랜드 대표팀에서 뛸 때 달았던 등번호다. 그는 지난 10년간 유니세프 친선대사로 활동해왔다.

베컴은 "취약한 환경에 있는 어린이들이 큰 도움을 필요로 하고 있다. 나는 은퇴한 뒤 시간이 많아졌으니 아이들을 더 많이 도와야 한다"면서 "수백만 달러(수십억원)를 모금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베컴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레알 마드리드, AC밀란 등에서 뛰다가 2013년 은퇴했다.
  • 축구스타 베컴, 불우한 어린이 돕기 나섰다
    • 입력 2015-02-10 08:44:29
    연합뉴스
은퇴 후 활발한 사회 활동을 이어가는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40)이 이번에는 불우한 어린이 돕기에 나섰다.

AP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베컴은 10일(한국시간) 런던에서 '7 : 데이비드 베컴 유니세프 자선기금' 발표 행사를 열었다.

'7'은 베컴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잉글랜드 대표팀에서 뛸 때 달았던 등번호다. 그는 지난 10년간 유니세프 친선대사로 활동해왔다.

베컴은 "취약한 환경에 있는 어린이들이 큰 도움을 필요로 하고 있다. 나는 은퇴한 뒤 시간이 많아졌으니 아이들을 더 많이 도와야 한다"면서 "수백만 달러(수십억원)를 모금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베컴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레알 마드리드, AC밀란 등에서 뛰다가 2013년 은퇴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