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귀성은 첫날 오전, 귀경은 설날 오후 정체 심할 듯
입력 2015.02.10 (11:04) 경제
올해 설 귀성길은 연휴 첫날 오전이 가장 막히고, 귀경길 정체는 설날 오후가 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사전 교통 수요를 조사한 결과 39.6%가 연휴 첫날인 수요일 오전에 출발하는 것으로 예측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귀성길은 설 당일 오후에 출발하겠다는 응답이 31.2%, 설 다음날 오후가 24.7% 였습니다.

귀성 소요 시간은 서울에서 부산까지 7시간 20분, 광주까지는 6시간 40분으로 지난해보다 30분 증가하는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반면, 귀경 소요시간은 부산에서 6시간 30분, 광주에서 6시간으로 지난해보다 20분 정도 줄어들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정부는 설 연휴기간 무인비행선 4대를 고속도로 상공에 띄워 갓길 운전과 버스전용차로 운전 등을 단속할 예정입니다.
  • 귀성은 첫날 오전, 귀경은 설날 오후 정체 심할 듯
    • 입력 2015-02-10 11:04:15
    경제
올해 설 귀성길은 연휴 첫날 오전이 가장 막히고, 귀경길 정체는 설날 오후가 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사전 교통 수요를 조사한 결과 39.6%가 연휴 첫날인 수요일 오전에 출발하는 것으로 예측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귀성길은 설 당일 오후에 출발하겠다는 응답이 31.2%, 설 다음날 오후가 24.7% 였습니다.

귀성 소요 시간은 서울에서 부산까지 7시간 20분, 광주까지는 6시간 40분으로 지난해보다 30분 증가하는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반면, 귀경 소요시간은 부산에서 6시간 30분, 광주에서 6시간으로 지난해보다 20분 정도 줄어들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정부는 설 연휴기간 무인비행선 4대를 고속도로 상공에 띄워 갓길 운전과 버스전용차로 운전 등을 단속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