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OC 운영 사이트, ‘산낙지 먹는 한국’ 조롱?
입력 2015.02.10 (12:11) 수정 2015.02.10 (22:08) 연합뉴스
"여자는 성형수술, 남자는 화장, 미혼자는 소개팅, 근로자는 일 중독…"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회를 3년 앞둔 한국을 소개하면서 부정적 이미지를 강조하고 조롱하는 내용의 기사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운영하는 올림픽 출전 선수들의 소셜 허브 사이트에 게재돼 논란이 되고 있다.

10일 올림픽 선수 허브 사이트(hub.olympic.org)에는 한때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지 한국에 대해 당신이 몰랐을 만한 11가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산낙지 등 사진과 함께 게시됐다.

이 사이트는 IOC가 2012 런던올림픽 때 '소셜 올림픽'을 표방하며 올림픽 출전 선수들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한눈에 볼 수 있게 한 공간이다.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정확히 3년 앞둔 지난 9일 자로 올라온 이 게시물은 한국의 독특한 면을 소개하는 취지로 작성된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한국을 비하할 때 자주 나오는 소재가 다수 포함돼 있다는 것이다.

이 게시물이 제시한 '11가지' 한국의 면면 중 음식은 산낙지가 유일하다. 하필 산낙지는 외국인들이 거부감을 느끼는 음식 중 하나다.

산낙지에 대해 이 기사는 "한국 음식인 산낙지를 먹어보라. 작은(살아 있는) 문어를 찾아서 자르고 바로 먹기만 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한국의 여자골프, 논리적이면서 과학적으로 만들어진 한글, 인구의 60%가 롱텀에볼루션(LTE) 기기를 사용할 정도의 기술 강국 등 한국의 좋은 면도 제시돼 있다.

그러나 이어진 내용에서는 "첨단기술이 '왕'이라면, 성형수술은 '왕위 계승자'"라며 "한국 여성 5명 중 1명은 성형수술을 받았다"고 묘사했다.

또 노트북 컴퓨터 앞에 지쳐서 쓰러져 있는 여성의 사진과 함께 "한국인들은 일 중독자들"이라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2번째로 업무 시간이 많은 국가"라고 강조했다.

'소개팅을 많이 하는 나라'라면서 "'일각'에 따르면 미혼자들은 일주일에 두 번 소개팅에 나가기도 한다"고 설명하기도 한다.

색조화장품이 찍힌 사진에는 "남자가 화장하는 것이 흔하다. 전체 스킨케어 시장의 20%를 차지하는 최대의 남성 화장품 시장"이라는 설명을 달았다.

IOC라는 운영주체의 공신력에 걸맞지 않게 정보와 통계의 출처를 분명히 밝히지 않은 채 기묘하게 보일 수 있는 한국의 모습을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이 밖에도 이 기사는 "한국은 음력설을 지내며, 근로자들은 3일 연휴를 얻는다", "한국은 1988년 서울 올림픽을 개최했다", "한국은 맥도날드 햄버거를 24시간 배달시킬 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대해 신무철 평창조직위원회 홍보국장은 "IOC가 우리와 상의 없이 이런 내용의 기사를 올려 당황스럽다"며 부정적 이미지나 과장된 부분은 IOC와 협의해 수정하겠다고 밝혔다.

IOC는 평창조직위의 항의를 받아들여 해당 게시물을 삭제 조치했다.
  • IOC 운영 사이트, ‘산낙지 먹는 한국’ 조롱?
    • 입력 2015-02-10 12:11:11
    • 수정2015-02-10 22:08:58
    연합뉴스
"여자는 성형수술, 남자는 화장, 미혼자는 소개팅, 근로자는 일 중독…"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회를 3년 앞둔 한국을 소개하면서 부정적 이미지를 강조하고 조롱하는 내용의 기사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운영하는 올림픽 출전 선수들의 소셜 허브 사이트에 게재돼 논란이 되고 있다.

10일 올림픽 선수 허브 사이트(hub.olympic.org)에는 한때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지 한국에 대해 당신이 몰랐을 만한 11가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산낙지 등 사진과 함께 게시됐다.

이 사이트는 IOC가 2012 런던올림픽 때 '소셜 올림픽'을 표방하며 올림픽 출전 선수들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한눈에 볼 수 있게 한 공간이다.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정확히 3년 앞둔 지난 9일 자로 올라온 이 게시물은 한국의 독특한 면을 소개하는 취지로 작성된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한국을 비하할 때 자주 나오는 소재가 다수 포함돼 있다는 것이다.

이 게시물이 제시한 '11가지' 한국의 면면 중 음식은 산낙지가 유일하다. 하필 산낙지는 외국인들이 거부감을 느끼는 음식 중 하나다.

산낙지에 대해 이 기사는 "한국 음식인 산낙지를 먹어보라. 작은(살아 있는) 문어를 찾아서 자르고 바로 먹기만 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한국의 여자골프, 논리적이면서 과학적으로 만들어진 한글, 인구의 60%가 롱텀에볼루션(LTE) 기기를 사용할 정도의 기술 강국 등 한국의 좋은 면도 제시돼 있다.

그러나 이어진 내용에서는 "첨단기술이 '왕'이라면, 성형수술은 '왕위 계승자'"라며 "한국 여성 5명 중 1명은 성형수술을 받았다"고 묘사했다.

또 노트북 컴퓨터 앞에 지쳐서 쓰러져 있는 여성의 사진과 함께 "한국인들은 일 중독자들"이라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2번째로 업무 시간이 많은 국가"라고 강조했다.

'소개팅을 많이 하는 나라'라면서 "'일각'에 따르면 미혼자들은 일주일에 두 번 소개팅에 나가기도 한다"고 설명하기도 한다.

색조화장품이 찍힌 사진에는 "남자가 화장하는 것이 흔하다. 전체 스킨케어 시장의 20%를 차지하는 최대의 남성 화장품 시장"이라는 설명을 달았다.

IOC라는 운영주체의 공신력에 걸맞지 않게 정보와 통계의 출처를 분명히 밝히지 않은 채 기묘하게 보일 수 있는 한국의 모습을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이 밖에도 이 기사는 "한국은 음력설을 지내며, 근로자들은 3일 연휴를 얻는다", "한국은 1988년 서울 올림픽을 개최했다", "한국은 맥도날드 햄버거를 24시간 배달시킬 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대해 신무철 평창조직위원회 홍보국장은 "IOC가 우리와 상의 없이 이런 내용의 기사를 올려 당황스럽다"며 부정적 이미지나 과장된 부분은 IOC와 협의해 수정하겠다고 밝혔다.

IOC는 평창조직위의 항의를 받아들여 해당 게시물을 삭제 조치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