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 더 하고 돈 덜 받고…’ 탈북민 힘겨운 남한생활
입력 2015.02.10 (12:24) 수정 2015.02.10 (12:5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 정착한 탈북민들의 실업률이 일반인의 2배에 이르고, 일용직 비율도 3배나 되는 등 고용 구조가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득 수준도 일반인의 3분의 2 수준에 불과했지만, 남한 생활에 대한 만족도는 대체로 높았습니다.

유광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탈북민 김만철 씨는 서울의 유명 사립대를 졸업하고 외국계 은행 인턴까지 거쳤습니다.

하지만 구직에 나선지 4년이 되도록, 아르바이트와 계약직만 전전했을 뿐입니다.

수차례 면접까지 올랐지만, 결국은 탈북민이라는 신분이 발목을 잡았습니다.

<인터뷰> 김만철(구직 탈북민/00대학교) : "그걸 봤을 때는 바로 '아, 내일 면접 봅시다' 하시다가 갑자기 고등학교 학력 보시더니 '이건 내 선에서 결정하지 못 할 것 같다.'"

정부가 만 15살 이상 탈북민 만 2천여 명을 전수조사했더니, 실업률은 6.2%로 일반인의 2배, 일용직 비율은 19.8%로 3배 이상 높았습니다.

월평균 소득은 147만 원으로 3분의 2 수준에 그쳤습니다.

탈북민의 절반 이상은 단순 노무나 서비스업에 종사하고, 사무직은 10%가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무엇보다 탈북민들의 직업 역량을 키우고, 맞춤형 일자리를 찾아주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인터뷰> 김재숙(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 차장) : "본인이 과거에 했던 경력이라든지 이런 것들을 여러가지를 고려해서 본인의 눈높이에 맞는 일자리를 알선하는 게 최선인 것 같습니다."

경제적으로는 어렵지만 탈북민의 67.6%는 남한 생활에 만족한다고 답했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 ‘일 더 하고 돈 덜 받고…’ 탈북민 힘겨운 남한생활
    • 입력 2015-02-10 12:25:33
    • 수정2015-02-10 12:57:25
    뉴스 12
<앵커 멘트>

국내 정착한 탈북민들의 실업률이 일반인의 2배에 이르고, 일용직 비율도 3배나 되는 등 고용 구조가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득 수준도 일반인의 3분의 2 수준에 불과했지만, 남한 생활에 대한 만족도는 대체로 높았습니다.

유광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탈북민 김만철 씨는 서울의 유명 사립대를 졸업하고 외국계 은행 인턴까지 거쳤습니다.

하지만 구직에 나선지 4년이 되도록, 아르바이트와 계약직만 전전했을 뿐입니다.

수차례 면접까지 올랐지만, 결국은 탈북민이라는 신분이 발목을 잡았습니다.

<인터뷰> 김만철(구직 탈북민/00대학교) : "그걸 봤을 때는 바로 '아, 내일 면접 봅시다' 하시다가 갑자기 고등학교 학력 보시더니 '이건 내 선에서 결정하지 못 할 것 같다.'"

정부가 만 15살 이상 탈북민 만 2천여 명을 전수조사했더니, 실업률은 6.2%로 일반인의 2배, 일용직 비율은 19.8%로 3배 이상 높았습니다.

월평균 소득은 147만 원으로 3분의 2 수준에 그쳤습니다.

탈북민의 절반 이상은 단순 노무나 서비스업에 종사하고, 사무직은 10%가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무엇보다 탈북민들의 직업 역량을 키우고, 맞춤형 일자리를 찾아주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인터뷰> 김재숙(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 차장) : "본인이 과거에 했던 경력이라든지 이런 것들을 여러가지를 고려해서 본인의 눈높이에 맞는 일자리를 알선하는 게 최선인 것 같습니다."

경제적으로는 어렵지만 탈북민의 67.6%는 남한 생활에 만족한다고 답했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