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몸캠 피싱 주의보’ 중국 연계 조직 검거
입력 2015.02.10 (13:07) 연합뉴스
불특정 남성을 상대로 스마트폰 음란 영상 채팅을 유도한 뒤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돈을 뜯는 '몸캠 피싱' 조직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도 부천 소사경찰서는 사기 및 전자금융거래법위반 혐의로 몸캠 피싱 조직 인출책 A(39)씨 등 3명을 구속하고 B(40)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 등 5명은 총책의 지시를 받고 지난해 11월부터 3개월간 C(19)군 등 몸캠 피싱 피해자들로부터 돈을 받아 중국에 송금한 뒤 수수료 명목으로 2천만∼3천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총책은 중국에서 여성들을 고용해 스마트폰 음란영상 채팅으로 한국 남성들을 유인했다.

이후 휴대전화 연락처를 해킹할 수 있는 악성코드 앱을 남성의 스마트 폰에 설치한 뒤 피해자의 지인들에게 나체가 녹화된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금품을 뜯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피해 금액만 3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하고 중국에 있는 조선족 총책을 쫓고 있다.
  • ‘몸캠 피싱 주의보’ 중국 연계 조직 검거
    • 입력 2015-02-10 13:07:11
    연합뉴스
불특정 남성을 상대로 스마트폰 음란 영상 채팅을 유도한 뒤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돈을 뜯는 '몸캠 피싱' 조직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도 부천 소사경찰서는 사기 및 전자금융거래법위반 혐의로 몸캠 피싱 조직 인출책 A(39)씨 등 3명을 구속하고 B(40)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 등 5명은 총책의 지시를 받고 지난해 11월부터 3개월간 C(19)군 등 몸캠 피싱 피해자들로부터 돈을 받아 중국에 송금한 뒤 수수료 명목으로 2천만∼3천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총책은 중국에서 여성들을 고용해 스마트폰 음란영상 채팅으로 한국 남성들을 유인했다.

이후 휴대전화 연락처를 해킹할 수 있는 악성코드 앱을 남성의 스마트 폰에 설치한 뒤 피해자의 지인들에게 나체가 녹화된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금품을 뜯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피해 금액만 3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하고 중국에 있는 조선족 총책을 쫓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