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력·성차별 논란 문구 업체 ‘사과’…판매 중지하기로
입력 2015.02.10 (14:37) 수정 2015.02.10 (14:49) 사회
학력과 성 차별을 부추기는 글귀가 들어간 문구류를 판매한 업체에 대해 광주지역의 시민단체가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진정서를 제출한 가운데, 논란이 된 업체가 오늘 사과하고 해당 제품의 판매를 중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문구 업체 대표는 오늘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내고, "몇 가지 제품이 성별, 학력, 직업 등에 대한 인권침해 소지가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며 "해당 제품은 판매를 중지하고 회수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공부를 열심히 하자'는 취지로 인터넷에서 학생들 사이에 유행했던 학교 급훈을 가지고 디자인했을 뿐, 성별이나 학력을 비하할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 등 광주지역 4개 인권단체는 어제, 해당 제품에 "'10분만 더 공부하면 아내의 얼굴이 바뀐다'는 등의 학력과 성 차별 문구가 들어있다"며, 국가인권위원회와 공정거래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했습니다.
  • 학력·성차별 논란 문구 업체 ‘사과’…판매 중지하기로
    • 입력 2015-02-10 14:37:37
    • 수정2015-02-10 14:49:29
    사회
학력과 성 차별을 부추기는 글귀가 들어간 문구류를 판매한 업체에 대해 광주지역의 시민단체가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진정서를 제출한 가운데, 논란이 된 업체가 오늘 사과하고 해당 제품의 판매를 중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문구 업체 대표는 오늘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내고, "몇 가지 제품이 성별, 학력, 직업 등에 대한 인권침해 소지가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며 "해당 제품은 판매를 중지하고 회수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공부를 열심히 하자'는 취지로 인터넷에서 학생들 사이에 유행했던 학교 급훈을 가지고 디자인했을 뿐, 성별이나 학력을 비하할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 등 광주지역 4개 인권단체는 어제, 해당 제품에 "'10분만 더 공부하면 아내의 얼굴이 바뀐다'는 등의 학력과 성 차별 문구가 들어있다"며, 국가인권위원회와 공정거래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