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해철 추모 넥스트 공연 공동주관사 맞고소
입력 2015.02.10 (15:24) 연합뉴스
신해철 추모를 위한 그룹 넥스트 공연 수익금을 횡령한 혐의로 고소를 당한 하나린이엔티 측이 신해철 소속사 KCA엔터테인먼트와 공동주관사 메르센을 맞고소했다.

하나린이엔티는 10일 "메르센과의 내부 정산 문제로 분쟁이 있을 뿐 당사가 유족의 장학금을 미지급했다거나 회사 공금을 사적으로 유용했다는 주장은 거짓"이라며 "KCA엔터테인먼트와 메르센의 대표를 상대로 명예훼손, 공갈, 주거침입, 강요 등의 사유로 동대문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메르센은 지난해 12월27일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넥스트 공연을 공동 주관한 하나린이엔티가 티켓 업체로부터 받은 수익금 약 6천만 원을 지급하지 않아 서울북부지검에 횡령 및 사기 혐의로 형사 고소하고 서울북부지방법원에 지급명령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 신해철 추모 넥스트 공연 공동주관사 맞고소
    • 입력 2015-02-10 15:24:42
    연합뉴스
신해철 추모를 위한 그룹 넥스트 공연 수익금을 횡령한 혐의로 고소를 당한 하나린이엔티 측이 신해철 소속사 KCA엔터테인먼트와 공동주관사 메르센을 맞고소했다.

하나린이엔티는 10일 "메르센과의 내부 정산 문제로 분쟁이 있을 뿐 당사가 유족의 장학금을 미지급했다거나 회사 공금을 사적으로 유용했다는 주장은 거짓"이라며 "KCA엔터테인먼트와 메르센의 대표를 상대로 명예훼손, 공갈, 주거침입, 강요 등의 사유로 동대문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메르센은 지난해 12월27일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넥스트 공연을 공동 주관한 하나린이엔티가 티켓 업체로부터 받은 수익금 약 6천만 원을 지급하지 않아 서울북부지검에 횡령 및 사기 혐의로 형사 고소하고 서울북부지방법원에 지급명령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