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험금 노려 자해 교통 사고 낸 50대 기초수급자 입건
입력 2015.02.10 (15:56) 수정 2015.02.10 (17:36) 사회
경기 동두천경찰서는 보험금을 타내기 위해 일부러 교통사고를 낸 혐의로 50살 정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정 씨는 지난달 13일 동두천시의 한 도로에서 승용차가 멈추는 순간 일부러 바퀴 쪽으로 발을 내밀어 교통사고를 내고 보험금 80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인 정 씨는 건설 현장에서 일하다가 몸이 약해져 일을 할 수 없게 되자 월세를 마련하게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보험금 노려 자해 교통 사고 낸 50대 기초수급자 입건
    • 입력 2015-02-10 15:56:29
    • 수정2015-02-10 17:36:28
    사회
경기 동두천경찰서는 보험금을 타내기 위해 일부러 교통사고를 낸 혐의로 50살 정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정 씨는 지난달 13일 동두천시의 한 도로에서 승용차가 멈추는 순간 일부러 바퀴 쪽으로 발을 내밀어 교통사고를 내고 보험금 80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인 정 씨는 건설 현장에서 일하다가 몸이 약해져 일을 할 수 없게 되자 월세를 마련하게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