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AI 음성판성”…닭에 한해 이동제한 해제
입력 2015.02.10 (16:02) 사회
서울시는 중랑천 야생 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AI가 확진된 이후 이동 제한 조치됐던 닭에 대해 오늘부터 이동 제한을 해제했습니다.

서울시는 서울시내 전체 지역의 닭 650 마리에 대한 임상관찰과 검사 결과 모두 음성반응이 나와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는 오리와 거위에 대해서도 혈청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이 결과에 따라 이동제한 해제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 7일 중랑천 야생 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AI가 확진 된 후 분변 채취 지점으로부터 반경 10킬로미터가 예찰 지역으로 지정됐고, 서울시는 해당 지역의 닭과 오리 등 가금류에 대해 이동제한 조치를 내렸습니다.
  • 서울시 “AI 음성판성”…닭에 한해 이동제한 해제
    • 입력 2015-02-10 16:02:46
    사회
서울시는 중랑천 야생 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AI가 확진된 이후 이동 제한 조치됐던 닭에 대해 오늘부터 이동 제한을 해제했습니다.

서울시는 서울시내 전체 지역의 닭 650 마리에 대한 임상관찰과 검사 결과 모두 음성반응이 나와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는 오리와 거위에 대해서도 혈청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이 결과에 따라 이동제한 해제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 7일 중랑천 야생 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AI가 확진 된 후 분변 채취 지점으로부터 반경 10킬로미터가 예찰 지역으로 지정됐고, 서울시는 해당 지역의 닭과 오리 등 가금류에 대해 이동제한 조치를 내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