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양궁연맹 ‘2014 감독상’에 이미정 감독
입력 2015.02.10 (16:28) 연합뉴스
작년 세계 최고의 양궁 감독으로 이미정(36) 스페인 마드리드주 대표팀 코치가 뽑혔다.

세계양궁연맹(WA)은 이 감독이 2014년에 가장 뛰어난 지도력을 선보여 '올해의 감독상'의 주인공으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이 감독은 스페인 마드리드주의 코치이자 멕시코의 명궁 아이다 로만(27)의 개인 지도자로 활동하고 있다.

로만은 2012년 런던 올림픽 개인전 결승에서 기보배(광주광역시청)과 맞붙었다가 패배한 은메달리스트다.

이 감독은 스페인어에 능통한 한국의 여성 지도자를 구하던 로만을 작년부터 지도하고 있다.

로만은 이 감독과 함께한 작년에 세계 양궁 왕중왕전인 월드컵 파이널에서 개인, 혼성부 2관왕에 등극했다.

이 감독은 "아이다와 첫해에 좋은 성적을 거두고 좋은 상까지 받아서 고맙다"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바라보며 열심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 나은 한국인 지도자들이 있을 수 있음에도 큰 영예가 돌아온 데 대한 겸손한 마음도 따로 전했다.

그는 "작년에 아시안게임이 있어 한국 지도자들이 조명을 덜 받았다"며 "앞으로 더 열심히 해 한국 양궁을 세계에 알리겠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조형목 스페인 대표팀 감독의 배우자로서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생활하고 있다.

한국 선수들은 작년의 최고 메이저대회인 인천 아시안게임에 집중하느라 WA가 주최하는 월드컵에서 덜 활약했다.

그 때문인 듯 남녀 리커브와 컴파운드의 최우수선수상, 신인상은 모두 외국 선수들의 몫으로 돌아갔다.

여자부 리커브 최우수선수에는 로만이 선정됐고 남자부 리커브의 이 영예는 브래디 엘리슨(미국)에게 돌아갔다.

한국의 이승윤(코오롱)과 정다소미(현대백화점)는 남녀부 최우수선수 후보에 올랐으나 탈락했다.

컴파운드 남녀 최우수선수의 영예는 각각 PJ 더로쉬(프랑스), 에리카 존스(미국)가 차지했다.

최보민(청주시청)은 컴파운드 여자부 후보에 오르는 데 만족했다.

브라질 최고의 기대주로 떠오른 마르쿠스 다우메이다(17)는 신인상을 받았다.

이우석(18·인천체고)은 작년 유스 올림픽에서 세계신기록을 세우고 결승전에서 다우메이다를 꺾었으나 후보가 되지 못했다.

국가대표 선발전을 통과하지 못해 월드컵에 나설 기회가 없었기 때문이다.
  • 세계양궁연맹 ‘2014 감독상’에 이미정 감독
    • 입력 2015-02-10 16:28:03
    연합뉴스
작년 세계 최고의 양궁 감독으로 이미정(36) 스페인 마드리드주 대표팀 코치가 뽑혔다.

세계양궁연맹(WA)은 이 감독이 2014년에 가장 뛰어난 지도력을 선보여 '올해의 감독상'의 주인공으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이 감독은 스페인 마드리드주의 코치이자 멕시코의 명궁 아이다 로만(27)의 개인 지도자로 활동하고 있다.

로만은 2012년 런던 올림픽 개인전 결승에서 기보배(광주광역시청)과 맞붙었다가 패배한 은메달리스트다.

이 감독은 스페인어에 능통한 한국의 여성 지도자를 구하던 로만을 작년부터 지도하고 있다.

로만은 이 감독과 함께한 작년에 세계 양궁 왕중왕전인 월드컵 파이널에서 개인, 혼성부 2관왕에 등극했다.

이 감독은 "아이다와 첫해에 좋은 성적을 거두고 좋은 상까지 받아서 고맙다"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바라보며 열심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 나은 한국인 지도자들이 있을 수 있음에도 큰 영예가 돌아온 데 대한 겸손한 마음도 따로 전했다.

그는 "작년에 아시안게임이 있어 한국 지도자들이 조명을 덜 받았다"며 "앞으로 더 열심히 해 한국 양궁을 세계에 알리겠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조형목 스페인 대표팀 감독의 배우자로서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생활하고 있다.

한국 선수들은 작년의 최고 메이저대회인 인천 아시안게임에 집중하느라 WA가 주최하는 월드컵에서 덜 활약했다.

그 때문인 듯 남녀 리커브와 컴파운드의 최우수선수상, 신인상은 모두 외국 선수들의 몫으로 돌아갔다.

여자부 리커브 최우수선수에는 로만이 선정됐고 남자부 리커브의 이 영예는 브래디 엘리슨(미국)에게 돌아갔다.

한국의 이승윤(코오롱)과 정다소미(현대백화점)는 남녀부 최우수선수 후보에 올랐으나 탈락했다.

컴파운드 남녀 최우수선수의 영예는 각각 PJ 더로쉬(프랑스), 에리카 존스(미국)가 차지했다.

최보민(청주시청)은 컴파운드 여자부 후보에 오르는 데 만족했다.

브라질 최고의 기대주로 떠오른 마르쿠스 다우메이다(17)는 신인상을 받았다.

이우석(18·인천체고)은 작년 유스 올림픽에서 세계신기록을 세우고 결승전에서 다우메이다를 꺾었으나 후보가 되지 못했다.

국가대표 선발전을 통과하지 못해 월드컵에 나설 기회가 없었기 때문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