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통기한 지난 소고기 2천kg 냉동해 팔려다 덜미
입력 2015.02.10 (17:46) 사회
인천 연수경찰서는 유통기한이 지난 냉장 소고기를 냉동육으로 둔갑시켜 판매하려 한 혐의로 모 외식업체 자회사를 적발했습니다.

경찰은 이달 초 해당 업체의 냉동 창고를 수색해 냉동 보관된 냉장육 2천 2백여kg, 4천여만 원 어치를 압수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업체 측은 유통기한이 지난 냉장육을 폐기하기 아까워 냉동해 판매하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유통기한 지난 소고기 2천kg 냉동해 팔려다 덜미
    • 입력 2015-02-10 17:46:51
    사회
인천 연수경찰서는 유통기한이 지난 냉장 소고기를 냉동육으로 둔갑시켜 판매하려 한 혐의로 모 외식업체 자회사를 적발했습니다.

경찰은 이달 초 해당 업체의 냉동 창고를 수색해 냉동 보관된 냉장육 2천 2백여kg, 4천여만 원 어치를 압수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업체 측은 유통기한이 지난 냉장육을 폐기하기 아까워 냉동해 판매하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