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부, 모비스 꺾고 4연승…1위까지 넘본다
입력 2015.02.10 (20:59) 수정 2015.02.11 (08:04) 연합뉴스
원주 동부가 4연승을 달리며 선두 자리까지 넘보기 시작했다.

동부는 10일 강원도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4-2015 KCC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중간 순위 1위인 울산 모비스를 76-67로 물리쳤다.

모비스의 5연승을 저지하고 네 경기 연속 승리를 따낸 동부는 31승14패가 돼 모비스(33승12패)와의 승차를 2경기로 줄였다.

2위 서울 SK(32승12패)와는 1경기 차다.

동부의 기둥 김주성(18점)은 역대 여덟 번째로 600경기 출전 기록을 세우며 승리를 함께했다.

단일팀에서 600경기 이상을 뛴 선수는 은퇴한 추승균(738경기·현재 KCC 감독대행)에 이어 김주성이 두 번째다.

동부는 전반을 39-40으로 뒤졌지만 3쿼터 들어가자마자 김주성의 레이업, 박지현의 3점슛으로 전세를 뒤집고 주도권 잡았다.

하지만 3쿼터가 끝날 때 점수는 56-50으로 동부는 6점만을 앞선 채 마지막 쿼터에 들어갔다.

4쿼터 한때 10점차까지 앞서던 동부는 양동근, 문태영에게 연속 득점을 허용, 64-62로 쫓기기도 했지만 박지현의 3점슛에 이어 김주성이 득점에 가세하며 승리를 예감했다.

김주성은 종료 1분 51초전 시원한 3점슛으로 72-64를 만들어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모비스는 문태영이 24점, 양동근이 14점을 넣으며 분전했지만 무릎을 꿇었다.

모비는 2위 SK에도 0.5경기 차로 쫓기게 됐다.
  • 동부, 모비스 꺾고 4연승…1위까지 넘본다
    • 입력 2015-02-10 20:59:21
    • 수정2015-02-11 08:04:54
    연합뉴스
원주 동부가 4연승을 달리며 선두 자리까지 넘보기 시작했다.

동부는 10일 강원도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4-2015 KCC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중간 순위 1위인 울산 모비스를 76-67로 물리쳤다.

모비스의 5연승을 저지하고 네 경기 연속 승리를 따낸 동부는 31승14패가 돼 모비스(33승12패)와의 승차를 2경기로 줄였다.

2위 서울 SK(32승12패)와는 1경기 차다.

동부의 기둥 김주성(18점)은 역대 여덟 번째로 600경기 출전 기록을 세우며 승리를 함께했다.

단일팀에서 600경기 이상을 뛴 선수는 은퇴한 추승균(738경기·현재 KCC 감독대행)에 이어 김주성이 두 번째다.

동부는 전반을 39-40으로 뒤졌지만 3쿼터 들어가자마자 김주성의 레이업, 박지현의 3점슛으로 전세를 뒤집고 주도권 잡았다.

하지만 3쿼터가 끝날 때 점수는 56-50으로 동부는 6점만을 앞선 채 마지막 쿼터에 들어갔다.

4쿼터 한때 10점차까지 앞서던 동부는 양동근, 문태영에게 연속 득점을 허용, 64-62로 쫓기기도 했지만 박지현의 3점슛에 이어 김주성이 득점에 가세하며 승리를 예감했다.

김주성은 종료 1분 51초전 시원한 3점슛으로 72-64를 만들어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모비스는 문태영이 24점, 양동근이 14점을 넣으며 분전했지만 무릎을 꿇었다.

모비는 2위 SK에도 0.5경기 차로 쫓기게 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