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 ‘참배’ 내홍…문재인 “박 대통령 이중의 배신”
입력 2015.02.10 (23:08) 수정 2015.02.11 (07:27)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신임 대표가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게 당내에서 계속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문 대표는 반응 없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비판에 주력했습니다.

김기현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정청래 최고위원은 문재인 대표의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 참배를 연일 비판했습니다.

외국 사례를 빗대 유대인이 히틀러 묘소에 가서 참배할 수 있겠냐는 표현까지사용했습니다.

문 대표가 박 대통령과 전면전을 한다면서 부친 묘소에 참배한 것은 균형이 맞지 않는다고도 했습니다.

유승희 최고위원도 박 대통령의 증세 관련 발언을 비판하면서 야당이 분명한 당론을 내야 한다고 문 대표를 몰아 세웠습니다.

하지만 김부겸 전 의원은 넬슨 만델라의 화합 정신을 거론하며 문대표를 옹호했고 주승용 최고위원도 당내 단합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표는 일절 반응을 보이지 않는 대신 연일 대여 공세에 나섰습니다.

담뱃값 인상과 연말정산을 거론하며 박 대통령이 서민 증세를 택한 것은 '이중의 배신'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문재인(새정치민주연합 대표) : "서민들에게 부담 전가하고, 가난한 봉급쟁이들 지갑을 털고. 이런 방식의 증세를 하는데 더 분노한 것 아닙니까? 이중의 배신 아닙니까?"

문재인 대표가 청와대를 향한 대립각을 분명히 세웠지만, 당내에선 지도부의 주도권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야, ‘참배’ 내홍…문재인 “박 대통령 이중의 배신”
    • 입력 2015-02-10 23:34:18
    • 수정2015-02-11 07:27:27
    뉴스라인
<앵커 멘트>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신임 대표가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게 당내에서 계속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문 대표는 반응 없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비판에 주력했습니다.

김기현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정청래 최고위원은 문재인 대표의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 참배를 연일 비판했습니다.

외국 사례를 빗대 유대인이 히틀러 묘소에 가서 참배할 수 있겠냐는 표현까지사용했습니다.

문 대표가 박 대통령과 전면전을 한다면서 부친 묘소에 참배한 것은 균형이 맞지 않는다고도 했습니다.

유승희 최고위원도 박 대통령의 증세 관련 발언을 비판하면서 야당이 분명한 당론을 내야 한다고 문 대표를 몰아 세웠습니다.

하지만 김부겸 전 의원은 넬슨 만델라의 화합 정신을 거론하며 문대표를 옹호했고 주승용 최고위원도 당내 단합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표는 일절 반응을 보이지 않는 대신 연일 대여 공세에 나섰습니다.

담뱃값 인상과 연말정산을 거론하며 박 대통령이 서민 증세를 택한 것은 '이중의 배신'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문재인(새정치민주연합 대표) : "서민들에게 부담 전가하고, 가난한 봉급쟁이들 지갑을 털고. 이런 방식의 증세를 하는데 더 분노한 것 아닙니까? 이중의 배신 아닙니까?"

문재인 대표가 청와대를 향한 대립각을 분명히 세웠지만, 당내에선 지도부의 주도권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