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자 논문 가로채기’ 의혹…조사 착수
입력 2015.02.10 (23:13) 수정 2015.02.11 (00:3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의 한 사립대 교수가 제자가 쓴 논문을 가로챘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학생들의 논문을 자신의 연구 실적처럼 올리면서 연구비 까지 챙겼다는 건데요.

해당 대학이 진상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김빛이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진 관련 국내 저명 학술지입니다.

서울 한 사립대의 A교수가 '제1저자'로 되어 있는 논문들이 실려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한 제자가 " 논문의 '제1저자'는 A교수가 아니라 제2저자로 돼있는 자신”이라며 학교 인권센터에 신고서를 접수했습니다.

A교수가 “졸업 심사를 받으려면, 자신을 제1저자로 한 논문 2편을 작성해, 학술지에 등재하라”고 강요했다는 겁니다.

<녹취> 대학원생1(음성변조) : "'교수가 시키니까 해야겠다'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근데 할 때마다, 제가 다 썼는데 왜 지도교수가 제1저자가 돼야하나. (교수는) 논문 읽어보고 오탈자 교정..."

학교 인권센터가 조사에 착수하자, 같은 피해를 봤다는 학생 5명이 더 나타났습니다.

이들은 최근 5년간 A교수의 논문 '16편' 중 '8편'이 '학생들의 논문을 가로채기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학생들은 또 교수가 '제1저자'가 되면서 학교에서 주는 연구지원비도 절반이 줄었다고 증언했습니다.

<녹취> 대학원생2(음성변조) : "대학원에서 받는 돈이 원래 50만원인데 교수님의 지원 문구를 넣게 되면, 그마저도 25만원으로 깎입니다. 돈 버는 것도 아니고, 실적은 빼앗기고."

이에 대해 A교수는 자신을 논문의 제1저자로 하라고, 요구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제자의 논문을 권위있는 학술지에 올려주기 위해서 한 일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녹취> A 교수(음성변조) : "내규가 명문화돼있는 건 아니고, 소논문을 많이 쓰면 마지막 논문을 쉽게 진행하니까 연구를 독려하는 차원에서.."

학교 인권센터는 대학원생들을 상대로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 ‘제자 논문 가로채기’ 의혹…조사 착수
    • 입력 2015-02-10 23:37:16
    • 수정2015-02-11 00:36:35
    뉴스라인
<앵커 멘트>

서울의 한 사립대 교수가 제자가 쓴 논문을 가로챘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학생들의 논문을 자신의 연구 실적처럼 올리면서 연구비 까지 챙겼다는 건데요.

해당 대학이 진상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김빛이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진 관련 국내 저명 학술지입니다.

서울 한 사립대의 A교수가 '제1저자'로 되어 있는 논문들이 실려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한 제자가 " 논문의 '제1저자'는 A교수가 아니라 제2저자로 돼있는 자신”이라며 학교 인권센터에 신고서를 접수했습니다.

A교수가 “졸업 심사를 받으려면, 자신을 제1저자로 한 논문 2편을 작성해, 학술지에 등재하라”고 강요했다는 겁니다.

<녹취> 대학원생1(음성변조) : "'교수가 시키니까 해야겠다'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근데 할 때마다, 제가 다 썼는데 왜 지도교수가 제1저자가 돼야하나. (교수는) 논문 읽어보고 오탈자 교정..."

학교 인권센터가 조사에 착수하자, 같은 피해를 봤다는 학생 5명이 더 나타났습니다.

이들은 최근 5년간 A교수의 논문 '16편' 중 '8편'이 '학생들의 논문을 가로채기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학생들은 또 교수가 '제1저자'가 되면서 학교에서 주는 연구지원비도 절반이 줄었다고 증언했습니다.

<녹취> 대학원생2(음성변조) : "대학원에서 받는 돈이 원래 50만원인데 교수님의 지원 문구를 넣게 되면, 그마저도 25만원으로 깎입니다. 돈 버는 것도 아니고, 실적은 빼앗기고."

이에 대해 A교수는 자신을 논문의 제1저자로 하라고, 요구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제자의 논문을 권위있는 학술지에 올려주기 위해서 한 일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녹취> A 교수(음성변조) : "내규가 명문화돼있는 건 아니고, 소논문을 많이 쓰면 마지막 논문을 쉽게 진행하니까 연구를 독려하는 차원에서.."

학교 인권센터는 대학원생들을 상대로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