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음란 채팅 공개” 협박에 석달 만에 30억 원 뜯겨
입력 2015.02.10 (23:15) 수정 2015.02.11 (09:0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스마트폰으로 음란 화상 채팅을 유도한 뒤 녹화된 영상을 퍼뜨리겠다고 협박해 돈을 뜯어내는 이른바 '몸캠 피싱' 조직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피해금액만 3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는데 범죄를 주도한 총책은 중국에 있어 추적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임재성 기자의 보도입다.

<리포트>

낯선 여인으로부터 한 통의 SNS 메시지가 날아왔습니다.

화상채팅으로 조건 만남을 하자는 은밀한 유혹입니다.

휴대전화로 접속해 낯선 여성과 음란행위에 빠져드는 순간, 상대는 돌변해 동영상을 가족과 지인에게 유포하겠다며 돈을 요구하기 시작했습니다.

<녹취> 몸캠 피싱 피해자(음성변조) : "문자나 그런 거 오다가 여자가 먼저 유혹하고, 저도 뭐 홀린 것처럼 그랬죠. 저는 얘기 잘 해서 500만 원 보내고..."

중국 총책이 현지에서 고용한 여성의 음란 채팅 메시지에 유인돼 고스란히 돈을 뜯긴 겁니다.

돈은 곧바로 국내 인출책과 송금책을 거쳐 중국으로 건너갔습니다.

<녹취> 피의자(국내 인출책/음성변조) : "(인출) 심부름 하고 받는 돈이요? 15만 원에서 많으면 30만 원..."

지난 석 달 동안 확인된 피해액만 30억 원, 200명은 족히 넘을 피해자중에는 고등학생도 있었습니다.

<인터뷰> 김시택(경기도 부천 소사경찰서 지능팀장) : "(피해자들은) 자기 지인들에게 (동영상이) 전파될까봐 상당히 겁을 먹게 되죠. 겁을 먹은 상태에서 협박을 받으니까 당할 수밖에 없지 않나..."

이른바 몸캠 피해를 호소하는 글이 인터넷에 잇따르고 있지만, 총책 검거나 피해금 회수는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 “음란 채팅 공개” 협박에 석달 만에 30억 원 뜯겨
    • 입력 2015-02-10 23:38:02
    • 수정2015-02-11 09:01:29
    뉴스라인
<앵커 멘트>

스마트폰으로 음란 화상 채팅을 유도한 뒤 녹화된 영상을 퍼뜨리겠다고 협박해 돈을 뜯어내는 이른바 '몸캠 피싱' 조직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피해금액만 3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는데 범죄를 주도한 총책은 중국에 있어 추적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임재성 기자의 보도입다.

<리포트>

낯선 여인으로부터 한 통의 SNS 메시지가 날아왔습니다.

화상채팅으로 조건 만남을 하자는 은밀한 유혹입니다.

휴대전화로 접속해 낯선 여성과 음란행위에 빠져드는 순간, 상대는 돌변해 동영상을 가족과 지인에게 유포하겠다며 돈을 요구하기 시작했습니다.

<녹취> 몸캠 피싱 피해자(음성변조) : "문자나 그런 거 오다가 여자가 먼저 유혹하고, 저도 뭐 홀린 것처럼 그랬죠. 저는 얘기 잘 해서 500만 원 보내고..."

중국 총책이 현지에서 고용한 여성의 음란 채팅 메시지에 유인돼 고스란히 돈을 뜯긴 겁니다.

돈은 곧바로 국내 인출책과 송금책을 거쳐 중국으로 건너갔습니다.

<녹취> 피의자(국내 인출책/음성변조) : "(인출) 심부름 하고 받는 돈이요? 15만 원에서 많으면 30만 원..."

지난 석 달 동안 확인된 피해액만 30억 원, 200명은 족히 넘을 피해자중에는 고등학생도 있었습니다.

<인터뷰> 김시택(경기도 부천 소사경찰서 지능팀장) : "(피해자들은) 자기 지인들에게 (동영상이) 전파될까봐 상당히 겁을 먹게 되죠. 겁을 먹은 상태에서 협박을 받으니까 당할 수밖에 없지 않나..."

이른바 몸캠 피해를 호소하는 글이 인터넷에 잇따르고 있지만, 총책 검거나 피해금 회수는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