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요리사 “주방 폭력 시달렸다” 미슐랭 셰프 고소
입력 2015.02.11 (07:01) 국제
세계에서 가장 많은 미슐랭 별을 받은 프랑스 요리사 조엘 로부숑이 주방에서 폭력을 행사했다는 이유로 고소를 당했습니다.

르몽드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로부숑이 주방장인 레스토랑에서 일한 요리사인 프랑크 요크는 주방에서 괴롭힘을 당했다면서 최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요크는 보르도에 있는 라 그랑드 메종에서 근무할 때 언어,육체적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레스토랑이 아니라 독재국가였다"고 비난했습니다.
  • 프랑스 요리사 “주방 폭력 시달렸다” 미슐랭 셰프 고소
    • 입력 2015-02-11 07:01:47
    국제
세계에서 가장 많은 미슐랭 별을 받은 프랑스 요리사 조엘 로부숑이 주방에서 폭력을 행사했다는 이유로 고소를 당했습니다.

르몽드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로부숑이 주방장인 레스토랑에서 일한 요리사인 프랑크 요크는 주방에서 괴롭힘을 당했다면서 최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요크는 보르도에 있는 라 그랑드 메종에서 근무할 때 언어,육체적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레스토랑이 아니라 독재국가였다"고 비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