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전통문화대 “단절된 금사 제작 기술 복원”
입력 2015.02.11 (07:58) 수정 2015.02.11 (22:05) 문화
단절됐던 전통 금사 제작 기술, 즉 금으로 실을 만들었던 기술이 다시 복원됐습니다.

문화재청 산하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4년의 연구 끝에 전통 섬유 공예 기술인 금사 제작 기술과 금사로 직물 표면에 문양을 넣는 직금 제직 기술을 복원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를 이용해 보물 제1572호 서산 문수사 금동아미타불상의 복장 직물인 남색/원앙문/직금/능 등 직금 유물 3점을 복원하는 데도 성공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금사는 바탕 종이 위에 접착제를 바르고 그 위에 금박을 올린 뒤 일정한 너비로 재단해 만들게 되며 가장 화려한 전통섬유공예 기술이었지만 조선 영조 이후 사용이 금지되면서 제작 기술이 단절됐습니다.
  • 한국전통문화대 “단절된 금사 제작 기술 복원”
    • 입력 2015-02-11 07:58:42
    • 수정2015-02-11 22:05:58
    문화
단절됐던 전통 금사 제작 기술, 즉 금으로 실을 만들었던 기술이 다시 복원됐습니다.

문화재청 산하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4년의 연구 끝에 전통 섬유 공예 기술인 금사 제작 기술과 금사로 직물 표면에 문양을 넣는 직금 제직 기술을 복원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를 이용해 보물 제1572호 서산 문수사 금동아미타불상의 복장 직물인 남색/원앙문/직금/능 등 직금 유물 3점을 복원하는 데도 성공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금사는 바탕 종이 위에 접착제를 바르고 그 위에 금박을 올린 뒤 일정한 너비로 재단해 만들게 되며 가장 화려한 전통섬유공예 기술이었지만 조선 영조 이후 사용이 금지되면서 제작 기술이 단절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