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 아이스하키, 동계U대회 스페인 꺾고 8강
입력 2015.02.11 (11:12) 연합뉴스
제27회 동계 유니버시아드에 출전한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대학 선발)이 8강에 올랐다.

김희우 감독(고려대)이 이끄는 유니버시아드 대표팀은 11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그라나다 스포츠 팰리스에서 열린 대회 8강 진출 결정전 단판 승부에서 홈팀 스페인을 4-3(3-1 0-1 1-1)으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조별리그 B조에서 캐나다(1-11), 러시아(0-13), 스웨덴(4-5)에 잇따라 패배, B조 최하위에 머물렀지만 8강 플레이오프에서 스페인을 잡고 8강에 오르면서 다음 대회 출전권 확보라는 목표를 달성하게 됐다.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는 2011년 동계 유니버시아드에서 12개국 가운데 11위에 머무는 부진을 보였고 이 때문에 이탈리아 트렌티노에서 열린 2013년 동계 유니버시아드에 출전하지 못했다.

한국은 스페인을 맞아 1피리어드에 3골을 몰아치며 좋은 출발을 보였다.

한국은 경기 시작 5분 27초 만에 오세안(고려대)이 강윤석(연세대)과 이승원(고려대)의 어시스트로 선제골을 터트렸고 7분 43초에는 하재준(연세대)이 추가골을 넣었다. 한국은 11분 53초에 스페인에 만회골을 허용했지만 13분 42초에 한건희(고려대)의 득점포가 터지며 3-1로 앞선 채 1피리어드를 마쳤다.

2피리어드 1분 20초에 다시 실점하며 박빙의 리드를 지키던 한국은 3피리어드 8분 31초에 이성진이 이동근과 윤상원(이상 연세대)의 어시스트로 득점에 성공하며 한숨 돌리는가 싶었지만 13초 만에 폴 곤살레스에게 골을 내주며 다시 한 골 차로 쫓겼다.

그러나 한국은 이날 21세이브를 기록한 수문장 배장우(고려대)를 축으로 스페인의 막판 추격을 뿌리치고 한 점 차의 리드를 끝까지 지켜내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11일 오후 11시에 A조 1위 체코와 준결승 진출을 놓고 맞붙는다.
  • 남 아이스하키, 동계U대회 스페인 꺾고 8강
    • 입력 2015-02-11 11:12:50
    연합뉴스
제27회 동계 유니버시아드에 출전한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대학 선발)이 8강에 올랐다.

김희우 감독(고려대)이 이끄는 유니버시아드 대표팀은 11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그라나다 스포츠 팰리스에서 열린 대회 8강 진출 결정전 단판 승부에서 홈팀 스페인을 4-3(3-1 0-1 1-1)으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조별리그 B조에서 캐나다(1-11), 러시아(0-13), 스웨덴(4-5)에 잇따라 패배, B조 최하위에 머물렀지만 8강 플레이오프에서 스페인을 잡고 8강에 오르면서 다음 대회 출전권 확보라는 목표를 달성하게 됐다.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는 2011년 동계 유니버시아드에서 12개국 가운데 11위에 머무는 부진을 보였고 이 때문에 이탈리아 트렌티노에서 열린 2013년 동계 유니버시아드에 출전하지 못했다.

한국은 스페인을 맞아 1피리어드에 3골을 몰아치며 좋은 출발을 보였다.

한국은 경기 시작 5분 27초 만에 오세안(고려대)이 강윤석(연세대)과 이승원(고려대)의 어시스트로 선제골을 터트렸고 7분 43초에는 하재준(연세대)이 추가골을 넣었다. 한국은 11분 53초에 스페인에 만회골을 허용했지만 13분 42초에 한건희(고려대)의 득점포가 터지며 3-1로 앞선 채 1피리어드를 마쳤다.

2피리어드 1분 20초에 다시 실점하며 박빙의 리드를 지키던 한국은 3피리어드 8분 31초에 이성진이 이동근과 윤상원(이상 연세대)의 어시스트로 득점에 성공하며 한숨 돌리는가 싶었지만 13초 만에 폴 곤살레스에게 골을 내주며 다시 한 골 차로 쫓겼다.

그러나 한국은 이날 21세이브를 기록한 수문장 배장우(고려대)를 축으로 스페인의 막판 추격을 뿌리치고 한 점 차의 리드를 끝까지 지켜내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11일 오후 11시에 A조 1위 체코와 준결승 진출을 놓고 맞붙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