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부영 정계은퇴 선언
입력 2015.02.11 (11:26) 수정 2015.02.11 (17:53) 정치
열린우리당 의장을 지냈던 새정치민주연합 이부영 상임고문이 오늘 정계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이 고문은 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치인의 멍에를 내려놓고 떠난다며, 정치를 떠나도 이 나라가 사람과 자연이 함께 사는 사회가 되도록 작은 힘이나마 보태며 살겠다고 밝혔습니다.

동아일보 기자 출신인 이부영 고문은 해직된 뒤 민주화 운동을 벌였으며, 14,15,16대 국회의원을 지냈습니다.

이 고문은 1997년 새누리당 전신인 한나라당에 입당해 원내총무와 부총재를 지냈고, 2003년 김부겸,김영춘 전 의원과 함께 탈당해 열린우리당에 합류한 뒤 당 의장을 지냈습니다.

이 고문은 자신이 맡았던 서울 강동갑 지역위원장에 비례대표인 진선미 의원을 문재인 대표에게 추천했습니다.
  • 이부영 정계은퇴 선언
    • 입력 2015-02-11 11:26:52
    • 수정2015-02-11 17:53:42
    정치
열린우리당 의장을 지냈던 새정치민주연합 이부영 상임고문이 오늘 정계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이 고문은 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치인의 멍에를 내려놓고 떠난다며, 정치를 떠나도 이 나라가 사람과 자연이 함께 사는 사회가 되도록 작은 힘이나마 보태며 살겠다고 밝혔습니다.

동아일보 기자 출신인 이부영 고문은 해직된 뒤 민주화 운동을 벌였으며, 14,15,16대 국회의원을 지냈습니다.

이 고문은 1997년 새누리당 전신인 한나라당에 입당해 원내총무와 부총재를 지냈고, 2003년 김부겸,김영춘 전 의원과 함께 탈당해 열린우리당에 합류한 뒤 당 의장을 지냈습니다.

이 고문은 자신이 맡았던 서울 강동갑 지역위원장에 비례대표인 진선미 의원을 문재인 대표에게 추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