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할리우드 영화야?’…미국 광란의 추격전
입력 2015.02.11 (12:26) 수정 2015.02.11 (13:1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자동차 절도 용의자가 차량들을 잇따라 들이받고 다시 다른 차를 빼앗아 달아나는 영화같은 추격전이 미국 LA 시내 한복판에서 벌어졌습니다.

범인은 총을 맞고 붙잡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 김환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은색 승용차가 경찰을 따돌리려 중앙선을 넘어 쏜살같이 달립니다.

교차로에서 트럭을 들이받고 그대로 달아납니다. 안에는 차량절도 용의자가 타고 있습니다.

<녹취> "위험합니다. 아! 계속 도주하고 있군요."

다른 차량에 들이받혔지만 충격에도 아랑곳 없이 내달립니다.

세번째 충돌. 오른 쪽 앞바퀴에서 불길이 치솟습니다.

네번째 충돌로 차량은 크게 회전했고 앞부분은 다 부서져 버렸습니다.

차에서 뛰어내린 범인이 다른 차를 빼앗아 타기 위해 허리춤에서 총을 꺼냅니다.

운전하던 여성을 위협한 뒤 차량을 빼앗아 다시 달아납니다.

<녹취> 야라후안(차량절취 피해자)

어둠이 짙어질 때까지 달아나던 범인은 퇴근 차량 정체에 맞닥뜨리자 차를 버리고 뛰기 시작합니다.

다시 다른 차량을 절취하려다 실패한 뒤 경찰의 총에 맞고 쓰러졌습니다.

LA 동부에서 오후 5시반부터 30분 동안 10킬로미터에 걸쳐 계속된 광란의 추격전이 끝나는 순간입니다.

병원으로 이송된 범인은 목숨은 건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 ‘할리우드 영화야?’…미국 광란의 추격전
    • 입력 2015-02-11 12:28:22
    • 수정2015-02-11 13:16:08
    뉴스 12
<앵커 멘트>

자동차 절도 용의자가 차량들을 잇따라 들이받고 다시 다른 차를 빼앗아 달아나는 영화같은 추격전이 미국 LA 시내 한복판에서 벌어졌습니다.

범인은 총을 맞고 붙잡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 김환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은색 승용차가 경찰을 따돌리려 중앙선을 넘어 쏜살같이 달립니다.

교차로에서 트럭을 들이받고 그대로 달아납니다. 안에는 차량절도 용의자가 타고 있습니다.

<녹취> "위험합니다. 아! 계속 도주하고 있군요."

다른 차량에 들이받혔지만 충격에도 아랑곳 없이 내달립니다.

세번째 충돌. 오른 쪽 앞바퀴에서 불길이 치솟습니다.

네번째 충돌로 차량은 크게 회전했고 앞부분은 다 부서져 버렸습니다.

차에서 뛰어내린 범인이 다른 차를 빼앗아 타기 위해 허리춤에서 총을 꺼냅니다.

운전하던 여성을 위협한 뒤 차량을 빼앗아 다시 달아납니다.

<녹취> 야라후안(차량절취 피해자)

어둠이 짙어질 때까지 달아나던 범인은 퇴근 차량 정체에 맞닥뜨리자 차를 버리고 뛰기 시작합니다.

다시 다른 차량을 절취하려다 실패한 뒤 경찰의 총에 맞고 쓰러졌습니다.

LA 동부에서 오후 5시반부터 30분 동안 10킬로미터에 걸쳐 계속된 광란의 추격전이 끝나는 순간입니다.

병원으로 이송된 범인은 목숨은 건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김환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