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눈사태 영상 포착
입력 2015.02.11 (12:44) 수정 2015.02.11 (12:5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루마니아에서 스노보드를 즐기던 남성이 눈사태를 만났지만 살아남았는데요.

눈사태 영상이 헬멧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리포트>

루마니아의 산악 구조대원 소린 라두가 스노보드를 타고 내려옵니다.

그가 스노보드를 타고 내려오는 순간 설산이 완전히 갈라집니다.

눈사태가 시작된 건데요.

다행히 다친 곳 하나 없이 살아났지만, 아름다운 설경을 담으려 했던 그의 헬멧 카메라에는 눈사태의 아찔한 영상이 포착됐습니다.

<인터뷰> 소린 라두(산악 구조 봉사자) : "살아 남고 싶으면 두려움을 버리고 어떻게 살아남을지를 생각해야 합니다."

콜로라도에서 취재 기자가 구조견과 함께 직접 눈사태 구조 체험에 나서는 영상도 공개됐는데요.

전문가는 눈사태 때에는 열과 압력으로 눈에 뭉치면서 눈덩이가 마치 콘크리트처럼 변해 큰 위험을 초래한다고 지적합니다.

실제로 미국에서는 눈사태로 이번 겨울에 4명이 숨졌고, 지난 시즌에는 35명이 사망했는데요.

지난달에는 오스트리아에서 훈련 중이던 미국 스키팀 유망주 2명이 눈사태를 만나 숨지기도 했습니다.
  • 미국 눈사태 영상 포착
    • 입력 2015-02-11 12:46:47
    • 수정2015-02-11 12:57:39
    뉴스 12
<앵커 멘트>

루마니아에서 스노보드를 즐기던 남성이 눈사태를 만났지만 살아남았는데요.

눈사태 영상이 헬멧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리포트>

루마니아의 산악 구조대원 소린 라두가 스노보드를 타고 내려옵니다.

그가 스노보드를 타고 내려오는 순간 설산이 완전히 갈라집니다.

눈사태가 시작된 건데요.

다행히 다친 곳 하나 없이 살아났지만, 아름다운 설경을 담으려 했던 그의 헬멧 카메라에는 눈사태의 아찔한 영상이 포착됐습니다.

<인터뷰> 소린 라두(산악 구조 봉사자) : "살아 남고 싶으면 두려움을 버리고 어떻게 살아남을지를 생각해야 합니다."

콜로라도에서 취재 기자가 구조견과 함께 직접 눈사태 구조 체험에 나서는 영상도 공개됐는데요.

전문가는 눈사태 때에는 열과 압력으로 눈에 뭉치면서 눈덩이가 마치 콘크리트처럼 변해 큰 위험을 초래한다고 지적합니다.

실제로 미국에서는 눈사태로 이번 겨울에 4명이 숨졌고, 지난 시즌에는 35명이 사망했는데요.

지난달에는 오스트리아에서 훈련 중이던 미국 스키팀 유망주 2명이 눈사태를 만나 숨지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