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파트 전세·매매가율 사상 최고…‘전세가 더 오른다’
입력 2015.02.11 (13:43) 연합뉴스
전국의 아파트 매매 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이 작년 4분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앞으로 전세가는 더 오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주택 거래량이 늘고 매매가격도 상승세를 유지하는 등 주택시장은 전반적으로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진단됐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11일 발표한 '2014년 4분기 부동산시장 동향분석'에서 이런 평가를 제시했다.

지난해 4분기 전국 실질 주택전세가격은 1년 전보다 3.0% 상승했다. 이에 따라 전국 아파트의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은 70%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는 기본적으로 부동산 시장에서 매매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가 낮아지고 있다는 뜻이라고 KDI 연구진은 해석했다.

최근 전세가격 상승은 금리 하락으로 발생하는 기회비용(전세보증금×금리) 보전을 위한 시장의 조정 과정으로도 분석된다.

지역별로는 지난해 4분기 수도권의 전세가격이 1년 전보다 3.7% 올라 비수도권(2.4%)보다 상승세가 더 컸다.

KDI는 올해 1분기 전세가격도 상승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수도권의 올해 1분기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이 2000년 이후 분기 평균(3만7천607가구)을 크게 밑도는 1만9천549가구에 그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특히 서울의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은 2000년 이후 분기 평균(1만1천504가구)에 비해 크게 적은 2천199가구로 예정돼 있다.

매매가격과 주택 거래량은 상승세를 유지했다.

작년 4분기 전국의 실질 주택매매가격은 전년 동기보다 1.3% 올라 전분기(0.8%)보다 상승세가 확대됐다.

같은 기간 전국 주택매매 거래량(29만1천555건)은 8.6% 증가했다. 이는 지난 2006년 이후 분기 평균(22만4천557건)보다 30% 많은 수준이다.

지난해 연간 총 주택매매 거래량은 100만5천173건으로 전년보다 18.0% 증가했다. 이런 거래량 규모는 2006년 이후 7년 만에 최대치다.

KDI는 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등 부동산금융 규제 완화와 취득세의 항구적 감면 등으로 부동산 시장의 심리가 회복된 것이 거래량 증가에 일부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 아파트 전세·매매가율 사상 최고…‘전세가 더 오른다’
    • 입력 2015-02-11 13:43:55
    연합뉴스
전국의 아파트 매매 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이 작년 4분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앞으로 전세가는 더 오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주택 거래량이 늘고 매매가격도 상승세를 유지하는 등 주택시장은 전반적으로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진단됐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11일 발표한 '2014년 4분기 부동산시장 동향분석'에서 이런 평가를 제시했다.

지난해 4분기 전국 실질 주택전세가격은 1년 전보다 3.0% 상승했다. 이에 따라 전국 아파트의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은 70%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는 기본적으로 부동산 시장에서 매매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가 낮아지고 있다는 뜻이라고 KDI 연구진은 해석했다.

최근 전세가격 상승은 금리 하락으로 발생하는 기회비용(전세보증금×금리) 보전을 위한 시장의 조정 과정으로도 분석된다.

지역별로는 지난해 4분기 수도권의 전세가격이 1년 전보다 3.7% 올라 비수도권(2.4%)보다 상승세가 더 컸다.

KDI는 올해 1분기 전세가격도 상승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수도권의 올해 1분기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이 2000년 이후 분기 평균(3만7천607가구)을 크게 밑도는 1만9천549가구에 그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특히 서울의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은 2000년 이후 분기 평균(1만1천504가구)에 비해 크게 적은 2천199가구로 예정돼 있다.

매매가격과 주택 거래량은 상승세를 유지했다.

작년 4분기 전국의 실질 주택매매가격은 전년 동기보다 1.3% 올라 전분기(0.8%)보다 상승세가 확대됐다.

같은 기간 전국 주택매매 거래량(29만1천555건)은 8.6% 증가했다. 이는 지난 2006년 이후 분기 평균(22만4천557건)보다 30% 많은 수준이다.

지난해 연간 총 주택매매 거래량은 100만5천173건으로 전년보다 18.0% 증가했다. 이런 거래량 규모는 2006년 이후 7년 만에 최대치다.

KDI는 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등 부동산금융 규제 완화와 취득세의 항구적 감면 등으로 부동산 시장의 심리가 회복된 것이 거래량 증가에 일부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