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연휴 극심 정체시 갓길 개방·버스차로 승용차 허용
입력 2015.02.11 (13:48) 연합뉴스
설 연휴에 가장 혼잡한 고속도로 4개 구간에 처음으로 오토바이 신속대응팀이 투입돼 필요 시 갓길 임시 개방, 버스전용차로로 승용차 소통 등의 조치를 한다.

경찰청은 오는 22일까지 이 같은 조치가 포함된 설 연휴 특별교통관리를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우선 설 연휴 이틀 전인 16일까지 전국의 전통시장 467곳 주변에 주·정차를 허용하기로 했다.

전통시장을 비롯해 대형마트, 백화점과 공원묘지 주변에서는 혼잡 완화를 위해 소통 위주로 교통관리를 한다.

17∼22일에는 최초로 오토바이 신속대응팀을 경부선(신갈JC∼안성JC), 서해안선(비동IC∼서평택JC), 영동선(용인IC∼호법JC), 서울외곽선(송추IC∼통일로IC) 등 고속도로 4개 구간에 배치한다.

신속대응팀은 극심한 정체가 발생한 구간에서 갓길을 임시 개방하거나 버스전용차로로 승용차가 다닐 수 있게 하는 등 혼잡해소에 필요한 조치를 한다.

버스전용차로로 승용차가 다니도록 조치할 경우 해당 구간 내 전용차로 단속카메라를 일시적으로 꺼둘 방침이다.

경찰청은 아울러 고속도로 혼잡구간 46곳에 순찰대원 628명을 배치하고, 주요 고속도로와 국도에 경찰헬기 14대, 한국도로공사 무인비행선 4대 등을 투입, 위험·얌체운전을 집중 단속한다.

17∼20일 경부선 신탄진∼한남대교 남단의 버스전용차로는 오전 7시에서 다음날 오전 1시까지 4시간 연장 운영한다.

고속도로 진출부 9곳에서 감속차로가 연장되고, 경부선, 영동선, 중부내륙선, 서해안선, 남해1지선, 논안천안선, 중앙선 등 고속도로 상습 정체구간 16곳에서는 임시로 승용차의 갓길 운행이 허용된다.

교통정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인 '교통알림e'에서 실시간 전국 소통상황, CC(폐쇄회로)TV 영상, 사고나 공사 등 돌발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 설연휴 극심 정체시 갓길 개방·버스차로 승용차 허용
    • 입력 2015-02-11 13:48:35
    연합뉴스
설 연휴에 가장 혼잡한 고속도로 4개 구간에 처음으로 오토바이 신속대응팀이 투입돼 필요 시 갓길 임시 개방, 버스전용차로로 승용차 소통 등의 조치를 한다.

경찰청은 오는 22일까지 이 같은 조치가 포함된 설 연휴 특별교통관리를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우선 설 연휴 이틀 전인 16일까지 전국의 전통시장 467곳 주변에 주·정차를 허용하기로 했다.

전통시장을 비롯해 대형마트, 백화점과 공원묘지 주변에서는 혼잡 완화를 위해 소통 위주로 교통관리를 한다.

17∼22일에는 최초로 오토바이 신속대응팀을 경부선(신갈JC∼안성JC), 서해안선(비동IC∼서평택JC), 영동선(용인IC∼호법JC), 서울외곽선(송추IC∼통일로IC) 등 고속도로 4개 구간에 배치한다.

신속대응팀은 극심한 정체가 발생한 구간에서 갓길을 임시 개방하거나 버스전용차로로 승용차가 다닐 수 있게 하는 등 혼잡해소에 필요한 조치를 한다.

버스전용차로로 승용차가 다니도록 조치할 경우 해당 구간 내 전용차로 단속카메라를 일시적으로 꺼둘 방침이다.

경찰청은 아울러 고속도로 혼잡구간 46곳에 순찰대원 628명을 배치하고, 주요 고속도로와 국도에 경찰헬기 14대, 한국도로공사 무인비행선 4대 등을 투입, 위험·얌체운전을 집중 단속한다.

17∼20일 경부선 신탄진∼한남대교 남단의 버스전용차로는 오전 7시에서 다음날 오전 1시까지 4시간 연장 운영한다.

고속도로 진출부 9곳에서 감속차로가 연장되고, 경부선, 영동선, 중부내륙선, 서해안선, 남해1지선, 논안천안선, 중앙선 등 고속도로 상습 정체구간 16곳에서는 임시로 승용차의 갓길 운행이 허용된다.

교통정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인 '교통알림e'에서 실시간 전국 소통상황, CC(폐쇄회로)TV 영상, 사고나 공사 등 돌발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