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부 “김정은, 군부대 돌며 싸움준비 완성 독려”
입력 2015.02.11 (16:14) 정치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올해를 '싸움 준비'를 완성하는 해로 만들기 위해 군부대를 직접 독려하고 있다고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오늘 국회 국방위원회에 보고한 업무 자료에서, 김정은은 지난해 11월 이후 총 30 차례의 공개활동 가운데 군부대를 10 차례 방문하면서, 올해 싸움 준비를 완성하라고 독려하는 등 체제결속을 도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또 북한군이 우리 민간단체의 대북전단에 대응하기 위해 고사총을 군사분계선 인근에 전진 배치하고 조작 훈련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방부는 이어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 NLL 일대에서 우리 해군 함정에 대해 영해를 침범했다는 부당 경고통신을 늘리면서 해상사격 훈련을 지속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우리 군은 이에 대응해 유사시 정밀타격 전력을 조기에 투입하고, 오는 9월 대규모 공지 통합화력 전투훈련에 이어 10월 호국훈련 때는 국지도발 유형별 대비계획을 점검할 계획입니다.

우리 군은 또 사물인터넷과 무인기 등의 첨단 기술을 이용한 물리적, 비물리적 파괴 무기 등 역비대칭 전력을 확보할 계획입니다.

이밖에 국방부는 오늘 보고에서 성군기 위반자와 음주 운전자는 적발되는 즉시 군에서 퇴출하는 '원 아웃' 제도를 시행하고, 지휘권 훼손자는 현역복무 부적합 판정을 내리고, 진급 심사를 앞두고 상대방을 음해하는 사람도 강력히 처벌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 국방부 “김정은, 군부대 돌며 싸움준비 완성 독려”
    • 입력 2015-02-11 16:14:56
    정치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올해를 '싸움 준비'를 완성하는 해로 만들기 위해 군부대를 직접 독려하고 있다고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오늘 국회 국방위원회에 보고한 업무 자료에서, 김정은은 지난해 11월 이후 총 30 차례의 공개활동 가운데 군부대를 10 차례 방문하면서, 올해 싸움 준비를 완성하라고 독려하는 등 체제결속을 도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또 북한군이 우리 민간단체의 대북전단에 대응하기 위해 고사총을 군사분계선 인근에 전진 배치하고 조작 훈련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방부는 이어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 NLL 일대에서 우리 해군 함정에 대해 영해를 침범했다는 부당 경고통신을 늘리면서 해상사격 훈련을 지속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우리 군은 이에 대응해 유사시 정밀타격 전력을 조기에 투입하고, 오는 9월 대규모 공지 통합화력 전투훈련에 이어 10월 호국훈련 때는 국지도발 유형별 대비계획을 점검할 계획입니다.

우리 군은 또 사물인터넷과 무인기 등의 첨단 기술을 이용한 물리적, 비물리적 파괴 무기 등 역비대칭 전력을 확보할 계획입니다.

이밖에 국방부는 오늘 보고에서 성군기 위반자와 음주 운전자는 적발되는 즉시 군에서 퇴출하는 '원 아웃' 제도를 시행하고, 지휘권 훼손자는 현역복무 부적합 판정을 내리고, 진급 심사를 앞두고 상대방을 음해하는 사람도 강력히 처벌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