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년원 나온 지 12일 만에 ‘주유소 습격사건’
입력 2015.02.11 (19:08) 연합뉴스
소년원에서 나온 지 12일 만에 범행을 저지른 10대 소년이 경찰에 붙잡혔다.

A(18)군은 11일 0시께 경북 경산시 사정동의 한 주유소 사무실 창문을 깨고 침입해 금고에 든 10만원을 훔쳐 빠져나왔다.

주유소 영업이 끝나 근무자가 없었기 때문에 침입하는 데 큰 어려움이 없었다.

그는 다시 직선 거리로 1.6㎞ 가량 떨어진 중방동의 한 주유소에 침입해 같은 방식으로 돈을 빼냈다.

송군은 이어 3.5㎞ 떨어진 남천면의 한 주유소에 침입해 금고를 들고 밖으로 빠져나갔다.

이때가 오전 4시였다.

주유소마다 침입감지기가 설치돼 있었지만 그는 개의치 않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유소가 연쇄적으로 털린 점으로 미뤄 동일범의 소행으로 판단했다.

CCTV를 확인한 결과 안경을 낀 젊은 사람이 걸어서 움직이는 장면이 공통적으로 보였다.

경찰은 절도범이 계속 걸어서 움직인 점에 주목하고 마지막으로 침입한 주유소 인근을 샅샅이 뒤지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오전 6시 25분께 남천면의 한 버스 승강장에서 절도범과 비슷한 모습의 10대 소년이 서 있는 것을 목격해 붙잡았다.

자칫 경찰보다 먼저 버스를 타고 이동했더라면 놓칠 수 있는 상황이었다.

A군은 중학교를 중퇴했고 절도 등의 전과가 11회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마지막으로 소년원에서 나온 것이 지난달 30일이었다.

불과 12일 만에 범행을 저지른 것.

A군은 거주지인 서울에서 무작정 기차를 타고 대구로 와서 경산까지 와 절도 행각을 이어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산의 주유소 3곳 외에도 대구지역 주유소 3곳을 털어 PC방 등에서 쓰며 생활해 왔다.

검거 당시 A군은 주유소에서 확보한 30만원을 들고 있었다.

경산경찰서는 주유소를 연쇄적으로 턴 혐의(특수절도)로 A군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각 주유소가 현금을 많이 두지 않아 피해 규모가 크지 않았다"면서 "명절을 앞두고 현금을 노리는 범행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 소년원 나온 지 12일 만에 ‘주유소 습격사건’
    • 입력 2015-02-11 19:08:00
    연합뉴스
소년원에서 나온 지 12일 만에 범행을 저지른 10대 소년이 경찰에 붙잡혔다.

A(18)군은 11일 0시께 경북 경산시 사정동의 한 주유소 사무실 창문을 깨고 침입해 금고에 든 10만원을 훔쳐 빠져나왔다.

주유소 영업이 끝나 근무자가 없었기 때문에 침입하는 데 큰 어려움이 없었다.

그는 다시 직선 거리로 1.6㎞ 가량 떨어진 중방동의 한 주유소에 침입해 같은 방식으로 돈을 빼냈다.

송군은 이어 3.5㎞ 떨어진 남천면의 한 주유소에 침입해 금고를 들고 밖으로 빠져나갔다.

이때가 오전 4시였다.

주유소마다 침입감지기가 설치돼 있었지만 그는 개의치 않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유소가 연쇄적으로 털린 점으로 미뤄 동일범의 소행으로 판단했다.

CCTV를 확인한 결과 안경을 낀 젊은 사람이 걸어서 움직이는 장면이 공통적으로 보였다.

경찰은 절도범이 계속 걸어서 움직인 점에 주목하고 마지막으로 침입한 주유소 인근을 샅샅이 뒤지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오전 6시 25분께 남천면의 한 버스 승강장에서 절도범과 비슷한 모습의 10대 소년이 서 있는 것을 목격해 붙잡았다.

자칫 경찰보다 먼저 버스를 타고 이동했더라면 놓칠 수 있는 상황이었다.

A군은 중학교를 중퇴했고 절도 등의 전과가 11회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마지막으로 소년원에서 나온 것이 지난달 30일이었다.

불과 12일 만에 범행을 저지른 것.

A군은 거주지인 서울에서 무작정 기차를 타고 대구로 와서 경산까지 와 절도 행각을 이어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산의 주유소 3곳 외에도 대구지역 주유소 3곳을 털어 PC방 등에서 쓰며 생활해 왔다.

검거 당시 A군은 주유소에서 확보한 30만원을 들고 있었다.

경산경찰서는 주유소를 연쇄적으로 턴 혐의(특수절도)로 A군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각 주유소가 현금을 많이 두지 않아 피해 규모가 크지 않았다"면서 "명절을 앞두고 현금을 노리는 범행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