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대쿠바 첫 개발협력사업…식량안보사업 시행
입력 2015.02.11 (20:20) 수정 2015.02.11 (22:03) 정치
우리 정부가 세계식량계획, WFP와 함께 미수교국인 쿠바에 대한 개발협력 사업을 처음으로 시작합니다.

오영주 외교부 개발협력국장을 수석대표로 하는 정부 대표단은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WFP 집행이사회를 계기로 개발협력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에 서명했습니다.

WFP와 공동 협력사업 형식으로 2017년까지 진행되는 이 사업은 쿠바의 식량 생산 증대와 빈곤 퇴치 등을 목표로 3백만 달러 규모로 진행됩니다.

외교부는 지난해 초 WFP가 우리 정부에 대 쿠바 식량안보 사업을 제의해왔다며 이번 사업으로 쿠바의 취약 계층에 식량을 제공하고, 식량자립 기반을 조성하는 것을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지난해 에볼라 대응을 위해 시에라리온에서 활동하는 쿠바 의료진에게 100만 달러 상당의 개인보호장비도 세계보건기구를 통해 지원한 바 있습니다.

외교부는 "이번 사업이 양국 관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어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올해 업무 계획의 하나로 쿠바와의 관계 정상화를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습니다.
  • 정부, 대쿠바 첫 개발협력사업…식량안보사업 시행
    • 입력 2015-02-11 20:20:02
    • 수정2015-02-11 22:03:12
    정치
우리 정부가 세계식량계획, WFP와 함께 미수교국인 쿠바에 대한 개발협력 사업을 처음으로 시작합니다.

오영주 외교부 개발협력국장을 수석대표로 하는 정부 대표단은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WFP 집행이사회를 계기로 개발협력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에 서명했습니다.

WFP와 공동 협력사업 형식으로 2017년까지 진행되는 이 사업은 쿠바의 식량 생산 증대와 빈곤 퇴치 등을 목표로 3백만 달러 규모로 진행됩니다.

외교부는 지난해 초 WFP가 우리 정부에 대 쿠바 식량안보 사업을 제의해왔다며 이번 사업으로 쿠바의 취약 계층에 식량을 제공하고, 식량자립 기반을 조성하는 것을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지난해 에볼라 대응을 위해 시에라리온에서 활동하는 쿠바 의료진에게 100만 달러 상당의 개인보호장비도 세계보건기구를 통해 지원한 바 있습니다.

외교부는 "이번 사업이 양국 관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어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올해 업무 계획의 하나로 쿠바와의 관계 정상화를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