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순식간에 아수라장…“경찰·구급차도 접근 어려워”
입력 2015.02.11 (21:03) 수정 2015.02.12 (13:2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워낙 대형사고인데다 특히 육지와 섬을 잇는 다리 한가운데서 일어나면서, 도로는 순식간에 전 구간이 마비됐습니다.

경찰은 물론 구급차도 현장접근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짙은 안개 속, 갑자기 나타난 사고 차량을 간신히 피하지만

<녹취 > "와 피했어! 아 피했어!"

<녹취> "으아~!"

잠시 뒤 뒷 차량이 들이받으면서 앞차와 부딪힙니다.

공중에 들려 옆으로 누워있고 다른 차량에 끼여 완전히 찌그러지고, 차량 백여 대가 손쓸 틈도 없이 부딪혔습니다.

<인터뷰> 사고 목격자 : "사이 사이에 그렇게 대형 사고들이 있었어요. 1, 2차선에 있는 차들은 완전히 찌그러지고 지붕도 눌리고…"

견인차들이 사고 차량을 한 대씩 끌어내고 크레인까지 동원됐지만 수습이 쉽지 않습니다.

차량이 달리 빠져나갈 길 없는 다리 위에서 사고가 나다보니 사고 수습에도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오고 가지도 못하는 도로를 역주행해 도착한 구급대는 환자 이송도 어렵습니다.

<녹취> 소방 구급대원 : "(역주행해서 나갈 수 있어요) 있어? 가보자고…가보자고…"

몇몇 부상자는 사고 한 시간 넘게 지나서야 병원 치료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녹취> 니엔티안(사고 부상자) : "차량도 많고 사람도 많아서 응급실 가기 힘들었어요. 한 시간 기다렸어요."

부딪힌 앞 차량에 끼인채 함께 견인되는 차량이 있을 정도로 마구 뒤엉켜 완전히 마비됐던 사고현장.

사고 직전 인천공항에 착륙한 항공기 20여 대의 승객들은 걸어서 영종대교를 건너야 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순식간에 아수라장…“경찰·구급차도 접근 어려워”
    • 입력 2015-02-11 21:04:00
    • 수정2015-02-12 13:29:00
    뉴스 9
<앵커 멘트>

워낙 대형사고인데다 특히 육지와 섬을 잇는 다리 한가운데서 일어나면서, 도로는 순식간에 전 구간이 마비됐습니다.

경찰은 물론 구급차도 현장접근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짙은 안개 속, 갑자기 나타난 사고 차량을 간신히 피하지만

<녹취 > "와 피했어! 아 피했어!"

<녹취> "으아~!"

잠시 뒤 뒷 차량이 들이받으면서 앞차와 부딪힙니다.

공중에 들려 옆으로 누워있고 다른 차량에 끼여 완전히 찌그러지고, 차량 백여 대가 손쓸 틈도 없이 부딪혔습니다.

<인터뷰> 사고 목격자 : "사이 사이에 그렇게 대형 사고들이 있었어요. 1, 2차선에 있는 차들은 완전히 찌그러지고 지붕도 눌리고…"

견인차들이 사고 차량을 한 대씩 끌어내고 크레인까지 동원됐지만 수습이 쉽지 않습니다.

차량이 달리 빠져나갈 길 없는 다리 위에서 사고가 나다보니 사고 수습에도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오고 가지도 못하는 도로를 역주행해 도착한 구급대는 환자 이송도 어렵습니다.

<녹취> 소방 구급대원 : "(역주행해서 나갈 수 있어요) 있어? 가보자고…가보자고…"

몇몇 부상자는 사고 한 시간 넘게 지나서야 병원 치료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녹취> 니엔티안(사고 부상자) : "차량도 많고 사람도 많아서 응급실 가기 힘들었어요. 한 시간 기다렸어요."

부딪힌 앞 차량에 끼인채 함께 견인되는 차량이 있을 정도로 마구 뒤엉켜 완전히 마비됐던 사고현장.

사고 직전 인천공항에 착륙한 항공기 20여 대의 승객들은 걸어서 영종대교를 건너야 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