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0여 년 만에 되살아난 ‘금빛 기술’
입력 2015.02.11 (21:43) 수정 2015.02.11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금으로 만든 실, 금사는 옷에 화려한 무늬를 새길 수 있어서 삼국시대부터 왕실을 중심으로 널리 사용돼 왔는데요.

조선 후기 이후엔 이 금사 제작 기술이 사라졌는데, 2백여 년만에 복원에 성공했습니다.

노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임금의 상징 중의 하나인 왕의 정복 곤룡포입니다.

화려한 금사로 장식한 용무늬를 곳곳에 새겨 넣어 왕실의 권위를 한껏 과시했습니다.

조선 영조의 금사 금지령 이후 사라졌던 금사 제작술이 2백여 년 만에 복원됐습니다.

전통 방식대로 만든 한지 위에 아교를 바르고 얇게 편 금박을 조심스럽게 붙입니다.

광택을 낸 뒤 0.3mm 폭으로 잘라내자 비로소 금사 한 가닥이 완성됩니다.

<인터뷰> 심연옥(교수) : "아교나 종이라든지 이런 재료를 현대에 맞게 전통적인 유물에 맞게 만들어내는 것이 가장 어려웠던 것 중 하나입니다."

금사뿐 아니라 금사를 이용해 천에 무늬를 새겨넣는 제직 기술도 복원했습니다.

복원된 기술로 다시 제작한 보물 1572호 등 유물 3점입니다.

옛 문헌에 대한 과학적인 분석을 통해 섬세한 원앙 무늬와 반짝이는 금빛 등을 그대로 재현했습니다.

<인터뷰> 유재은(국립문화재연구소 실장) : "정확하게 어떤 과학적인 기준과 베이스를 가지고 만들어졌는지를 밝혀냈는지가 가장 중요하고요."

문화재청은 복원된 금사 제작 기술을 현대 공예 기술과 접목해 관광 자원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 200여 년 만에 되살아난 ‘금빛 기술’
    • 입력 2015-02-11 21:44:23
    • 수정2015-02-11 22:05:58
    뉴스 9
<앵커 멘트>

금으로 만든 실, 금사는 옷에 화려한 무늬를 새길 수 있어서 삼국시대부터 왕실을 중심으로 널리 사용돼 왔는데요.

조선 후기 이후엔 이 금사 제작 기술이 사라졌는데, 2백여 년만에 복원에 성공했습니다.

노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임금의 상징 중의 하나인 왕의 정복 곤룡포입니다.

화려한 금사로 장식한 용무늬를 곳곳에 새겨 넣어 왕실의 권위를 한껏 과시했습니다.

조선 영조의 금사 금지령 이후 사라졌던 금사 제작술이 2백여 년 만에 복원됐습니다.

전통 방식대로 만든 한지 위에 아교를 바르고 얇게 편 금박을 조심스럽게 붙입니다.

광택을 낸 뒤 0.3mm 폭으로 잘라내자 비로소 금사 한 가닥이 완성됩니다.

<인터뷰> 심연옥(교수) : "아교나 종이라든지 이런 재료를 현대에 맞게 전통적인 유물에 맞게 만들어내는 것이 가장 어려웠던 것 중 하나입니다."

금사뿐 아니라 금사를 이용해 천에 무늬를 새겨넣는 제직 기술도 복원했습니다.

복원된 기술로 다시 제작한 보물 1572호 등 유물 3점입니다.

옛 문헌에 대한 과학적인 분석을 통해 섬세한 원앙 무늬와 반짝이는 금빛 등을 그대로 재현했습니다.

<인터뷰> 유재은(국립문화재연구소 실장) : "정확하게 어떤 과학적인 기준과 베이스를 가지고 만들어졌는지를 밝혀냈는지가 가장 중요하고요."

문화재청은 복원된 금사 제작 기술을 현대 공예 기술과 접목해 관광 자원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