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심하면 혼절…극한 훈련 체험
입력 2015.02.11 (23:21) 수정 2015.02.12 (00:0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푸른 상공의 전투기 고공 비행, 참 멋있죠.

하지만, 이런 비행을 위해 조종사들은 극한의 상황을 견뎌야 합니다.

특히 전투기가 급선회 를 하면 조종사 는 정신을 잃고 위험한 상황에 빠질 수 있는데, 그래서 조종사들은 주기적으로 훈련을 합니다.

서지영 기자가 전투기 조종사도 받기 꺼려하는 이른바 '가속도 내성 훈련'을 직접 체험해 봤습니다.

<리포트>

주력 전투기 KF-16에 이어 최신예 F-15K가 출격합니다.

곧이어 쫓고 쫓기는 공중전이 치열하게 벌어집니다.

이 사이 조종사들은 조종석에서 엄청난 중력과도 사투를 벌입니다.

하늘과 땅을 착각하거나 의식을 잃으면 추락하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급격한 기동 때 가해지는 중력을 견디는 훈련은 필수입니다.

이 훈련장비는 공군의 주력 전투기인 F-15K 조종석과 똑같이 설계됐습니다.

전투기를 타기 위해선 자신의 6배나 되는 중력을 20초 동안 견뎌야 합니다.

강력한 중력이 온 몸을 압박하는 순간 3초 만에 머리가 아래로 떨어집니다.

세 번째 도전, 근육을 극도로 긴장시켜 호흡을 한 끝에 의식을 잃지 않고 겨우 통과했습니다.

고공 비행을 대비해 저산소증도 견뎌야 합니다.

뇌에 산소가 부족해지면 간단한 연산도 어렵고 판단력이 흐려집니다.

<인터뷰> 하현욱(중령/항공우주의학훈련센터장) : "모든 공군 조종사들은 필수적으로 3년 주기로 본 훈련을 실시해야 하며 만약 통과하지 못하면 비행 임무를 수행할 수 없습니다."

실제로 지난 2006년 전술훈련중에는 F-15K 조종사가 의식을 잃어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방심하면 혼절…극한 훈련 체험
    • 입력 2015-02-11 23:21:49
    • 수정2015-02-12 00:01:04
    뉴스라인
<앵커 멘트>

푸른 상공의 전투기 고공 비행, 참 멋있죠.

하지만, 이런 비행을 위해 조종사들은 극한의 상황을 견뎌야 합니다.

특히 전투기가 급선회 를 하면 조종사 는 정신을 잃고 위험한 상황에 빠질 수 있는데, 그래서 조종사들은 주기적으로 훈련을 합니다.

서지영 기자가 전투기 조종사도 받기 꺼려하는 이른바 '가속도 내성 훈련'을 직접 체험해 봤습니다.

<리포트>

주력 전투기 KF-16에 이어 최신예 F-15K가 출격합니다.

곧이어 쫓고 쫓기는 공중전이 치열하게 벌어집니다.

이 사이 조종사들은 조종석에서 엄청난 중력과도 사투를 벌입니다.

하늘과 땅을 착각하거나 의식을 잃으면 추락하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급격한 기동 때 가해지는 중력을 견디는 훈련은 필수입니다.

이 훈련장비는 공군의 주력 전투기인 F-15K 조종석과 똑같이 설계됐습니다.

전투기를 타기 위해선 자신의 6배나 되는 중력을 20초 동안 견뎌야 합니다.

강력한 중력이 온 몸을 압박하는 순간 3초 만에 머리가 아래로 떨어집니다.

세 번째 도전, 근육을 극도로 긴장시켜 호흡을 한 끝에 의식을 잃지 않고 겨우 통과했습니다.

고공 비행을 대비해 저산소증도 견뎌야 합니다.

뇌에 산소가 부족해지면 간단한 연산도 어렵고 판단력이 흐려집니다.

<인터뷰> 하현욱(중령/항공우주의학훈련센터장) : "모든 공군 조종사들은 필수적으로 3년 주기로 본 훈련을 실시해야 하며 만약 통과하지 못하면 비행 임무를 수행할 수 없습니다."

실제로 지난 2006년 전술훈련중에는 F-15K 조종사가 의식을 잃어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