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캐나다서 광우병 발생…정부, 국내반입 중단
입력 2015.02.14 (00:15) 수정 2015.02.14 (05:50) 연합뉴스
우리나라의 주요 소고기 수입국 중 하나인 캐나다에서 광우병이 발생해 캐나다산 소고기의 국내 반입이 중단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3일 "캐나다에서 소 해면상뇌증(BSE·광우병)에 감염된 소가 발견됨에 따라 13일자로 캐나다산 소고기에 대한 검역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주한 캐나다대사관은 11일(현지시간) 캐나다 알버타주의 고기용 소가 광우병에 걸렸으며, 해당 동물의 사체가 식품이나 사료업체에 제공되지 않았다고 우리 정부에 알려왔다.

캐나다산 쇠고기는 2011년까지 발생한 광우병 탓에 수입이 중단됐다가 더이상 광우병이 나오지 않아 2012년 3월부터 수입이 재개됐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캐나다에서 제공한 정보가 제한적이지만 일단 광우병에 걸린 소가 발생해 국내 시장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검역을 중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광우병은 전염병이 아닌 만큼 추가적인 감염 가능성을 고려해 수입중단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면서 "관련정보를 추가로 파악하고 공중보건에 대한 위해 여부를 판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기준 캐나다는 호주, 미국, 뉴질랜드에 이어 4번째 소고기 수출국으로 우리나라에 1천709만달러어치를 수출했다.
  • 캐나다서 광우병 발생…정부, 국내반입 중단
    • 입력 2015-02-14 00:15:42
    • 수정2015-02-14 05:50:56
    연합뉴스
우리나라의 주요 소고기 수입국 중 하나인 캐나다에서 광우병이 발생해 캐나다산 소고기의 국내 반입이 중단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3일 "캐나다에서 소 해면상뇌증(BSE·광우병)에 감염된 소가 발견됨에 따라 13일자로 캐나다산 소고기에 대한 검역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주한 캐나다대사관은 11일(현지시간) 캐나다 알버타주의 고기용 소가 광우병에 걸렸으며, 해당 동물의 사체가 식품이나 사료업체에 제공되지 않았다고 우리 정부에 알려왔다.

캐나다산 쇠고기는 2011년까지 발생한 광우병 탓에 수입이 중단됐다가 더이상 광우병이 나오지 않아 2012년 3월부터 수입이 재개됐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캐나다에서 제공한 정보가 제한적이지만 일단 광우병에 걸린 소가 발생해 국내 시장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검역을 중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광우병은 전염병이 아닌 만큼 추가적인 감염 가능성을 고려해 수입중단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면서 "관련정보를 추가로 파악하고 공중보건에 대한 위해 여부를 판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기준 캐나다는 호주, 미국, 뉴질랜드에 이어 4번째 소고기 수출국으로 우리나라에 1천709만달러어치를 수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