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콩서 ‘억울한 옥살이’…강제 추방 위기
입력 2015.02.14 (06:40) 수정 2015.02.14 (23: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가족과 함께 홍콩 여행을 떠났다 현지 경찰에 체포돼 감옥살이를 했던 40대 가장이 1년 여 만에 억울한 누명을 벗었습니다.

하지만, 무죄 선고를 받자마자 다시 불법체류 혐의로 홍콩 현지에 억류돼 있습니다.

그 억울한 사연을 서병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공항 입국심사대 앞에 한 남자가 경찰에 둘러싸여 있습니다.

가족과 홍콩 여행을 떠났던 한국인 장영수씬데, 비어 있는 vip 입국심사대를 이용하려다 경찰과 시비가 붙은 겁니다.

경찰은 곧이어 총기를 탈취하려했다며, 장씨를 바닥에 눕히고, 체포했습니다.

<녹취> 장영수 : "기관총을 탈취한다는 것은 너무 황당하지 않습니까? 어떻게 가족여행을 갔다가 (그러겠습니까)"

장 씨는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27개월을 선고 받고 수감됐습니다.

다행히 지난해 11월 항소심에서 '무죄'가 나왔지만, 법정에서 다시 체포됐습니다.

1심 재판을 받는 동안 체류 연장을 신청하지 않아 불법체류자가 됐기 때문입니다.

<녹취> 장영수 : "왜 그런지도 모르고 체포돼서 끌려갔거든요. (체류 연장) 신고를 안 해도 된다는 판사 말을 믿고 그랬는데..."

홍콩 당국은 장 씨의 여권을 압수한 뒤 귀국을 종용하고 있는데, 강제추방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장 씨는 강제 출국 당하면 홍콩 재입국이 불가능해져 1년 반 동안의 억울한 옥살이에 대해 아무런 보상도 받지 못하게 되지는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장화용(장영수 씨 누나) : "재입국이 가능할 수 있도록 조치만 취해주면 좋겠습니다. 동생은 지금 들어오면 아무 기반이 없습니다."

외교부는 억류된 장씨에 대해 직접적인 도움은 줄 수 없지만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협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권기환(외교부 재외동포영사국 심의관) : "필요한 홍콩당국의 협조를 요청할 것이고, 최대한의 영사 조력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가족들은 장씨가 홍콩 당국으로부터 사과와 정당한 보상을 받고, 하루빨리 귀국하기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 홍콩서 ‘억울한 옥살이’…강제 추방 위기
    • 입력 2015-02-14 06:42:10
    • 수정2015-02-14 23:06:2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가족과 함께 홍콩 여행을 떠났다 현지 경찰에 체포돼 감옥살이를 했던 40대 가장이 1년 여 만에 억울한 누명을 벗었습니다.

하지만, 무죄 선고를 받자마자 다시 불법체류 혐의로 홍콩 현지에 억류돼 있습니다.

그 억울한 사연을 서병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공항 입국심사대 앞에 한 남자가 경찰에 둘러싸여 있습니다.

가족과 홍콩 여행을 떠났던 한국인 장영수씬데, 비어 있는 vip 입국심사대를 이용하려다 경찰과 시비가 붙은 겁니다.

경찰은 곧이어 총기를 탈취하려했다며, 장씨를 바닥에 눕히고, 체포했습니다.

<녹취> 장영수 : "기관총을 탈취한다는 것은 너무 황당하지 않습니까? 어떻게 가족여행을 갔다가 (그러겠습니까)"

장 씨는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27개월을 선고 받고 수감됐습니다.

다행히 지난해 11월 항소심에서 '무죄'가 나왔지만, 법정에서 다시 체포됐습니다.

1심 재판을 받는 동안 체류 연장을 신청하지 않아 불법체류자가 됐기 때문입니다.

<녹취> 장영수 : "왜 그런지도 모르고 체포돼서 끌려갔거든요. (체류 연장) 신고를 안 해도 된다는 판사 말을 믿고 그랬는데..."

홍콩 당국은 장 씨의 여권을 압수한 뒤 귀국을 종용하고 있는데, 강제추방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장 씨는 강제 출국 당하면 홍콩 재입국이 불가능해져 1년 반 동안의 억울한 옥살이에 대해 아무런 보상도 받지 못하게 되지는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장화용(장영수 씨 누나) : "재입국이 가능할 수 있도록 조치만 취해주면 좋겠습니다. 동생은 지금 들어오면 아무 기반이 없습니다."

외교부는 억류된 장씨에 대해 직접적인 도움은 줄 수 없지만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협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권기환(외교부 재외동포영사국 심의관) : "필요한 홍콩당국의 협조를 요청할 것이고, 최대한의 영사 조력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가족들은 장씨가 홍콩 당국으로부터 사과와 정당한 보상을 받고, 하루빨리 귀국하기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