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시가스에 밀리고 경유차에 치이고…LPG 위기
입력 2015.02.14 (06:45) 수정 2015.02.14 (14:3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연탄과 함께 대표적인 서민 연료로 꼽히는 액화석유가스, LPG의 소비량이 빠르게 줄고 있습니다.

LPG 업계가 수지를 맞추기 위해 가격을 인상할 경우 서민들의 피해가 우려됩니다.

김희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정과 음식점 등에 LPG를 공급하는 이 충전소는 2011년부터 이어진 매출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인터뷰> 고한규(SK충전소 대표) : "연간 2만 톤 정도 판매하다가 지금 만5천 톤, 한 25% 감소된 그런 상태이다보니 충전소 운영에 현재 어려움이 있습니다."

2011년 8백30만 톤이던 국내 LPG 수요량은 지난해에는 7백40만 톤으로 줄었습니다.

도시가스 보급이 늘어나 가정용 수요가 크게 준 데다, 택시 등 LPG 차량마저 경유차와의 경쟁 등으로 해마다 감소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LPG 업계는 LPG 차량의 성능 개선 등 자구책 마련에 나섰지만, 서민들이 주고객이다보니 판로 확대가 쉽지 않습니다.

수요 감소가 지속되면 결국 가격 인상으로 이어져 서민 가계의 부담이 커질 것으로 우려됩니다.

<인터뷰> 전재완(산업연구원 박사) :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되는 것이 필요한데 그러기 위해서는 시장의 원리에만 맡겨놓으면 LPG는 도태되어 나갈 수 밖에 없습니다. 규모의 경제가 생기지 않기 때문에..."

이 때문에 택시나 장애인 차량 등만 사용할 수 있는 수송용 LPG를 일반 차량에 허용하는 등 정책적 배려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 도시가스에 밀리고 경유차에 치이고…LPG 위기
    • 입력 2015-02-14 06:47:27
    • 수정2015-02-14 14:32:3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연탄과 함께 대표적인 서민 연료로 꼽히는 액화석유가스, LPG의 소비량이 빠르게 줄고 있습니다.

LPG 업계가 수지를 맞추기 위해 가격을 인상할 경우 서민들의 피해가 우려됩니다.

김희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정과 음식점 등에 LPG를 공급하는 이 충전소는 2011년부터 이어진 매출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인터뷰> 고한규(SK충전소 대표) : "연간 2만 톤 정도 판매하다가 지금 만5천 톤, 한 25% 감소된 그런 상태이다보니 충전소 운영에 현재 어려움이 있습니다."

2011년 8백30만 톤이던 국내 LPG 수요량은 지난해에는 7백40만 톤으로 줄었습니다.

도시가스 보급이 늘어나 가정용 수요가 크게 준 데다, 택시 등 LPG 차량마저 경유차와의 경쟁 등으로 해마다 감소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LPG 업계는 LPG 차량의 성능 개선 등 자구책 마련에 나섰지만, 서민들이 주고객이다보니 판로 확대가 쉽지 않습니다.

수요 감소가 지속되면 결국 가격 인상으로 이어져 서민 가계의 부담이 커질 것으로 우려됩니다.

<인터뷰> 전재완(산업연구원 박사) :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되는 것이 필요한데 그러기 위해서는 시장의 원리에만 맡겨놓으면 LPG는 도태되어 나갈 수 밖에 없습니다. 규모의 경제가 생기지 않기 때문에..."

이 때문에 택시나 장애인 차량 등만 사용할 수 있는 수송용 LPG를 일반 차량에 허용하는 등 정책적 배려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