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변 고래 200여 마리 모래톱에 걸려 좌초
입력 2015.02.14 (06:52) 수정 2015.02.14 (13:4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뉴질랜드에서 고래 수백마리가 해변 모래톱에 걸려 옴짝달싹 하지 못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자연 보호 단체와 시민들이 구조에 나섰지만 20여 마리는 바다로 돌아가지 못하고 숨졌습니다.

고영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해변가에 수 백 개의 작은 검은 점들이 보입니다.

바닷가로 다가왔다 모래톱에 걸린 고래들입니다.

기운이 빠졌는지 옆으로 누워 숨을 헐떡이는가 하면 머리에 상처를 입은 고래도 있습니다.

이렇게 모래 톱에 걸려 옴짝달싹하지 못하는 고래가 200마리에 가깝습니다.

<인터뷰> 마이크 오글(타타카 환경보호국) : "모두 198 마리인데요 지난 10~15년 동안 최대 규몹니다."

몸이 마르지 않도록 몸에 물을 뿌려주는가하면 스스로 헤엄쳐 나갈 수 있는 깊은 곳까지 고래를 옮겨도 보입니다.

하지만 자원봉사자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20여 마리는 끝내 바다로 돌아가지 못하고 숨졌습니다.

이 지역은 특이한 지형 구조 때문에 해마다 고래 수 십 마리가 모래 톱에 걸려 숨지는 등 고래의 무덤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환경보호전문가들이 아직도 뚜렷한 보호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고영태입니다.
  • 해변 고래 200여 마리 모래톱에 걸려 좌초
    • 입력 2015-02-14 06:55:11
    • 수정2015-02-14 13:41:0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뉴질랜드에서 고래 수백마리가 해변 모래톱에 걸려 옴짝달싹 하지 못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자연 보호 단체와 시민들이 구조에 나섰지만 20여 마리는 바다로 돌아가지 못하고 숨졌습니다.

고영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해변가에 수 백 개의 작은 검은 점들이 보입니다.

바닷가로 다가왔다 모래톱에 걸린 고래들입니다.

기운이 빠졌는지 옆으로 누워 숨을 헐떡이는가 하면 머리에 상처를 입은 고래도 있습니다.

이렇게 모래 톱에 걸려 옴짝달싹하지 못하는 고래가 200마리에 가깝습니다.

<인터뷰> 마이크 오글(타타카 환경보호국) : "모두 198 마리인데요 지난 10~15년 동안 최대 규몹니다."

몸이 마르지 않도록 몸에 물을 뿌려주는가하면 스스로 헤엄쳐 나갈 수 있는 깊은 곳까지 고래를 옮겨도 보입니다.

하지만 자원봉사자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20여 마리는 끝내 바다로 돌아가지 못하고 숨졌습니다.

이 지역은 특이한 지형 구조 때문에 해마다 고래 수 십 마리가 모래 톱에 걸려 숨지는 등 고래의 무덤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환경보호전문가들이 아직도 뚜렷한 보호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고영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