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자철 뛰었지만’ 마인츠, 도르트문트에 패
입력 2015.02.14 (07:39) 수정 2015.02.14 (12:12) 연합뉴스
구자철이 돌아왔지만 독일 프로축구 마인츠는 패배를 떠안았다.

마인츠는 14일(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의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2014-2015 독일 분데스리가 2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도르트문트에 2-4로 졌다.

벤치에서 출발한 구자철은 후반 10분 요나스 호프만과 교체돼 끝까지 경기장을 누볐다.

구자철은 지난달 17일 아시안컵에 출전했다가 팔꿈치를 다쳐 중도에 대회를 마감했고 독일로 건너가고 나서도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었다.

팀 동료인 박주호는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호출받지 못했다.

마인츠는 전반 1분 만에 엘킨 소토의 선제골이 터져 기분 좋게 출발했으나 후반 3분 네벤 수보티치, 후반 10분 마르코 로이스에게 동점골, 역전 골을 허용해 흔들렸다.

마인츠는 후반 11분 유누스 말리가 재동점 골을 넣었지만 도르트문트는 후반 26분 피에르 에메릭 아우바메양, 후반 33분 누리 사힌이 차례로 마인츠의 골망을 흔들어 승점 3을 가져갔다.

올 시즌 하위권을 전전하던 도르트문트는 시즌 두 번째 2연승을 거두며 오랜만에 상승세를 탔다.

도르트문트는 6승4무11패(승점 22·골 득실 -4)로 강등권에서 벗어나 14위에 올랐다.

마인츠는 4승10무7패(승점 22·골 득실 -3)로 도르트문트보다 한 계단 높은 13위에 자리했다.
  • ‘구자철 뛰었지만’ 마인츠, 도르트문트에 패
    • 입력 2015-02-14 07:39:27
    • 수정2015-02-14 12:12:46
    연합뉴스
구자철이 돌아왔지만 독일 프로축구 마인츠는 패배를 떠안았다.

마인츠는 14일(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의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2014-2015 독일 분데스리가 2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도르트문트에 2-4로 졌다.

벤치에서 출발한 구자철은 후반 10분 요나스 호프만과 교체돼 끝까지 경기장을 누볐다.

구자철은 지난달 17일 아시안컵에 출전했다가 팔꿈치를 다쳐 중도에 대회를 마감했고 독일로 건너가고 나서도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었다.

팀 동료인 박주호는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호출받지 못했다.

마인츠는 전반 1분 만에 엘킨 소토의 선제골이 터져 기분 좋게 출발했으나 후반 3분 네벤 수보티치, 후반 10분 마르코 로이스에게 동점골, 역전 골을 허용해 흔들렸다.

마인츠는 후반 11분 유누스 말리가 재동점 골을 넣었지만 도르트문트는 후반 26분 피에르 에메릭 아우바메양, 후반 33분 누리 사힌이 차례로 마인츠의 골망을 흔들어 승점 3을 가져갔다.

올 시즌 하위권을 전전하던 도르트문트는 시즌 두 번째 2연승을 거두며 오랜만에 상승세를 탔다.

도르트문트는 6승4무11패(승점 22·골 득실 -4)로 강등권에서 벗어나 14위에 올랐다.

마인츠는 4승10무7패(승점 22·골 득실 -3)로 도르트문트보다 한 계단 높은 13위에 자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