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탄불 몸에 옮겨 붙어 50대 지체장애인 사망
입력 2015.02.19 (02:52) 사회
어제 오후 6시쯤 경북 영주시 순흥면에서 55살 백 모 씨가 연탄을 갈다가 불이 몸에 옮겨붙어 숨졌습니다.

사고 당시 백 씨는 집에 혼자 있었고 지나가던 이웃주민이 백 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지체 장애를 앓고 있던 백 씨가 술을 마신 후 연탄을 갈다가 옷에 불이 옮겨 붙었지만 미처 불을 끄지 못해 숨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연탄불 몸에 옮겨 붙어 50대 지체장애인 사망
    • 입력 2015-02-19 02:52:05
    사회
어제 오후 6시쯤 경북 영주시 순흥면에서 55살 백 모 씨가 연탄을 갈다가 불이 몸에 옮겨붙어 숨졌습니다.

사고 당시 백 씨는 집에 혼자 있었고 지나가던 이웃주민이 백 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지체 장애를 앓고 있던 백 씨가 술을 마신 후 연탄을 갈다가 옷에 불이 옮겨 붙었지만 미처 불을 끄지 못해 숨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