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르바이트에 뛰어든 50대…남 운전 여 마트 선호
입력 2015.02.19 (07:13) 수정 2015.02.19 (09:04) 연합뉴스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의 은퇴로 아르바이트 구직시장에 50대가 밀려들고 있다.

19일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이 집계한 2014년 50대 이상이 구직자가 등록한 이력서는 2만3천501건으로 2010년(3천232건)보다 7배로 늘어났다.

2010년만 해도 알바천국에 등록한 50대의 이력서가 차지하는 비중은 1%였으나, 5년 만에 3%로 늘어났다.

아르바이트 시장의 주축을 이루는 20대가 등록한 이력서 비중이 2010년 65%에서 2014년 75%로 늘어났고, 나머지 10대·30대·40대의 비중은 감소했다.

지난 5년간 20대와 50대 이상 구직자만 아르바이트 이력서 등록 건수가 늘었으나, 선호하는 직종은 달라 일자리가 겹치지는 않았을 것으로 분석된다.

성별로 구분해보면 50대 남성이 가장 선호하는 일자리는 운전직과 보안·경호·경비이고, 50대 여성은 대형마트 매장관리와 고객상담이다.

20대 남성이 가장 선호하는 아르바이트는 음식점 서빙·주방과 편의점 매장관리이며, 20대 여성은 카페와 커피전문점에서 서빙·주방을 가장 많이 원했다.

50대 이상 남성과 20대 남성이 원하는 상위 10대 직종 가운데 겹치는 직종은 편의점뿐이었다.

20대는 음식점, PC방 등 단순 용돈벌이형 아르바이트가 주를 이뤘고, 50대 이상은 자신의 경력을 활용할 수 있는 직종을 원했다.

50대 이상 여성과 20대 여성 사이에 겹치는 상위 10대 선호 직종은 사무보조, 음식점, 커피전문점 등이었다.

특히, 50대 이상 여성은 20대와 달리 간호·병원·의료직종(13위)을 선호했다. 간호조무사와 요양보호사 등 전문자격이 필요한 직종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알바천국은 "아르바이트 시장에서도 중장년들의 경력을 살릴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를 더욱 확충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아르바이트에 뛰어든 50대…남 운전 여 마트 선호
    • 입력 2015-02-19 07:13:35
    • 수정2015-02-19 09:04:10
    연합뉴스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의 은퇴로 아르바이트 구직시장에 50대가 밀려들고 있다.

19일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이 집계한 2014년 50대 이상이 구직자가 등록한 이력서는 2만3천501건으로 2010년(3천232건)보다 7배로 늘어났다.

2010년만 해도 알바천국에 등록한 50대의 이력서가 차지하는 비중은 1%였으나, 5년 만에 3%로 늘어났다.

아르바이트 시장의 주축을 이루는 20대가 등록한 이력서 비중이 2010년 65%에서 2014년 75%로 늘어났고, 나머지 10대·30대·40대의 비중은 감소했다.

지난 5년간 20대와 50대 이상 구직자만 아르바이트 이력서 등록 건수가 늘었으나, 선호하는 직종은 달라 일자리가 겹치지는 않았을 것으로 분석된다.

성별로 구분해보면 50대 남성이 가장 선호하는 일자리는 운전직과 보안·경호·경비이고, 50대 여성은 대형마트 매장관리와 고객상담이다.

20대 남성이 가장 선호하는 아르바이트는 음식점 서빙·주방과 편의점 매장관리이며, 20대 여성은 카페와 커피전문점에서 서빙·주방을 가장 많이 원했다.

50대 이상 남성과 20대 남성이 원하는 상위 10대 직종 가운데 겹치는 직종은 편의점뿐이었다.

20대는 음식점, PC방 등 단순 용돈벌이형 아르바이트가 주를 이뤘고, 50대 이상은 자신의 경력을 활용할 수 있는 직종을 원했다.

50대 이상 여성과 20대 여성 사이에 겹치는 상위 10대 선호 직종은 사무보조, 음식점, 커피전문점 등이었다.

특히, 50대 이상 여성은 20대와 달리 간호·병원·의료직종(13위)을 선호했다. 간호조무사와 요양보호사 등 전문자격이 필요한 직종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알바천국은 "아르바이트 시장에서도 중장년들의 경력을 살릴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를 더욱 확충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