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결심전 금연약’ 복용, 금연 성공률 33%에 달해
입력 2015.02.19 (07:13) 수정 2015.02.19 (09:05) 연합뉴스
결심하기 전에 '금연을 도와주는 약'을 먹으면 금연 성공 가능성이 크게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흡연자가 금연을 결심한 뒤에서야 의사가 이를 도와주는 약을 처방해오던 기존 관행·순서와는 다른 것이어서 눈길을 끈다.

특히 금연 결심 이후 의사가 처방한 약은 보험 적용을 받지만, 그렇지 않으면 적용이 안 된다는 점에서 이번 연구가 '결심전 금연약'의 보험 적용 문제를 촉발시킬 가능성도 있다.

18일(현지시간) 미국의사협회저널(JAMA)에 실린 미국의 저명 의료기관, 메이요클리닉과 영국 의료진의 공동 연구를 보면 금연 결심을 하기도 전에 금연약만 먹어도 6개월 내에 금연에 성공할 확률이 무려 33%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진은 과도한 흡연으로 치료받는 환자 가운데 흡연량은 줄이되 금연할 생각은 없는 1천500명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진은 이들을 2개 그룹으로 나눠 한쪽에는 금연약을 하루에 두 알씩 복용하도록 했다. 다른 쪽에는 가짜 금연약을 처방했다.

그러자 금연약을 복용한 그룹의 33%가 투약 6개월 만에 금연에 성공했다. 반면에 가짜약을 먹은 그룹에서 금연한 사람은 6%에 불과했다.

다만, 금연에 성공한 사람들이 이후 장기적으로 금연에 성공했는지는 분석하지 않았다.

연구진은 "금연율을 높이려면 금연 결심 이전부터 의료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미국에서는 흡연자가 인구 5명 가운데 1명꼴인 4천200만 명 정도다. 해마다 흡연 관련 질병으로 48만 명 이상이 사망한다. 이는 예방·치료할 수 있는 사망원인 가운데 가장 많은 규모다.

한편, 우리 정부는 설 연휴 직후인 25일부터 의사의 전문적 금연 상담과 금연 보조제 등에 처음으로 건강보험을 적용한다.
  • ‘결심전 금연약’ 복용, 금연 성공률 33%에 달해
    • 입력 2015-02-19 07:13:58
    • 수정2015-02-19 09:05:12
    연합뉴스
결심하기 전에 '금연을 도와주는 약'을 먹으면 금연 성공 가능성이 크게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흡연자가 금연을 결심한 뒤에서야 의사가 이를 도와주는 약을 처방해오던 기존 관행·순서와는 다른 것이어서 눈길을 끈다.

특히 금연 결심 이후 의사가 처방한 약은 보험 적용을 받지만, 그렇지 않으면 적용이 안 된다는 점에서 이번 연구가 '결심전 금연약'의 보험 적용 문제를 촉발시킬 가능성도 있다.

18일(현지시간) 미국의사협회저널(JAMA)에 실린 미국의 저명 의료기관, 메이요클리닉과 영국 의료진의 공동 연구를 보면 금연 결심을 하기도 전에 금연약만 먹어도 6개월 내에 금연에 성공할 확률이 무려 33%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진은 과도한 흡연으로 치료받는 환자 가운데 흡연량은 줄이되 금연할 생각은 없는 1천500명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진은 이들을 2개 그룹으로 나눠 한쪽에는 금연약을 하루에 두 알씩 복용하도록 했다. 다른 쪽에는 가짜 금연약을 처방했다.

그러자 금연약을 복용한 그룹의 33%가 투약 6개월 만에 금연에 성공했다. 반면에 가짜약을 먹은 그룹에서 금연한 사람은 6%에 불과했다.

다만, 금연에 성공한 사람들이 이후 장기적으로 금연에 성공했는지는 분석하지 않았다.

연구진은 "금연율을 높이려면 금연 결심 이전부터 의료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미국에서는 흡연자가 인구 5명 가운데 1명꼴인 4천200만 명 정도다. 해마다 흡연 관련 질병으로 48만 명 이상이 사망한다. 이는 예방·치료할 수 있는 사망원인 가운데 가장 많은 규모다.

한편, 우리 정부는 설 연휴 직후인 25일부터 의사의 전문적 금연 상담과 금연 보조제 등에 처음으로 건강보험을 적용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