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껍질 벗긴 농산물에 세균 ‘득실’…위생 사각지대
입력 2015.02.19 (07:18) 수정 2015.02.19 (09:0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명절 음식 재료 가운데, 밤이나 도라지 같이 손질이 많이 가는 재료는 미리 껍질을 제거해 놓은 제품을 구입해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믿고 사먹기에는 위생 상태가 좋지 않는 제품이 상당수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바쁜 손놀림으로 밤 껍질을 까고 있습니다.

장갑을 꼈지만 맨손인 경우도 있고, 마스크나 위생모는 쓰지 않았습니다.

세척이나 건조 없이 이물질만 털어내고 곧바로 포장합니다.

<녹취> 밤 가공업체 관계자(음성 변조) : "최소한의 기준도 없기 때문에, 심지어 화장실에 갔다 와서 손도 안닦은 상태에서 작업을 해도 '오케이'. 심지어 이런 명절 밑에는 더더욱 심각한 상황이고요."

실제 대형마트 3사에서 팔리는 깐밤 3종류를 수거해 두 차례에 걸쳐 검사해봤습니다.

검사 결과 1그램에 일반 세균이 최고 2900만 마리가 나왔습니다.

깐 파인애플같은 신선 편의식품 최대 허용치와 비교해보면 290배나 됩니다.

대장균군도 3개 모두에서 검출됐고, 한 제품에선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는 황색 포도상구균도 발견됐습니다.

<녹취> 이학태(녹색식품안전연구원장) : "제조 공정 상에 위생적으로 처리되지 않았다, 이렇게 보여질 개연성이 높습니다. 생 것으로 드실 경우에는 인체에 위해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깐 밤이나 깐 도라지 등은 일반적인 '농산물'로 분류돼 허용 세균 기준치도 마련돼 있지 않고 위생 검사 근거도 없습니다.

<인터뷰> 노웅래(의원/국회 안전행정위원회) : "단순히 농산물로만 돼있는 것을 이제 식품기준에 맞게 분류해서 이게 위생기준에 맞게 적용되도록 해야 된다고 봅니다."

껍질이 벗겨진 제품을 구매했을 경우에는 깨끗이 씻고, 가급적 익혀 먹는게 좋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껍질 벗긴 농산물에 세균 ‘득실’…위생 사각지대
    • 입력 2015-02-19 07:21:03
    • 수정2015-02-19 09:04:37
    뉴스광장
<앵커 멘트>

명절 음식 재료 가운데, 밤이나 도라지 같이 손질이 많이 가는 재료는 미리 껍질을 제거해 놓은 제품을 구입해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믿고 사먹기에는 위생 상태가 좋지 않는 제품이 상당수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바쁜 손놀림으로 밤 껍질을 까고 있습니다.

장갑을 꼈지만 맨손인 경우도 있고, 마스크나 위생모는 쓰지 않았습니다.

세척이나 건조 없이 이물질만 털어내고 곧바로 포장합니다.

<녹취> 밤 가공업체 관계자(음성 변조) : "최소한의 기준도 없기 때문에, 심지어 화장실에 갔다 와서 손도 안닦은 상태에서 작업을 해도 '오케이'. 심지어 이런 명절 밑에는 더더욱 심각한 상황이고요."

실제 대형마트 3사에서 팔리는 깐밤 3종류를 수거해 두 차례에 걸쳐 검사해봤습니다.

검사 결과 1그램에 일반 세균이 최고 2900만 마리가 나왔습니다.

깐 파인애플같은 신선 편의식품 최대 허용치와 비교해보면 290배나 됩니다.

대장균군도 3개 모두에서 검출됐고, 한 제품에선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는 황색 포도상구균도 발견됐습니다.

<녹취> 이학태(녹색식품안전연구원장) : "제조 공정 상에 위생적으로 처리되지 않았다, 이렇게 보여질 개연성이 높습니다. 생 것으로 드실 경우에는 인체에 위해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깐 밤이나 깐 도라지 등은 일반적인 '농산물'로 분류돼 허용 세균 기준치도 마련돼 있지 않고 위생 검사 근거도 없습니다.

<인터뷰> 노웅래(의원/국회 안전행정위원회) : "단순히 농산물로만 돼있는 것을 이제 식품기준에 맞게 분류해서 이게 위생기준에 맞게 적용되도록 해야 된다고 봅니다."

껍질이 벗겨진 제품을 구매했을 경우에는 깨끗이 씻고, 가급적 익혀 먹는게 좋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