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식물가 상승…라면 가장 많이 올랐다
입력 2015.02.19 (07:27) 수정 2015.02.19 (09:0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기침체로 저물가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서민들이 즐겨 먹는 외식 품목은 오히려 가격이 올랐습니다.

특히 간식이나 식사대용으로 자주 찾는 라면이나 김밥이 가격 상승을 주도했습니다.

박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주머니가 가벼워도 마음편히 점심을 즐길 수 있어 직장인에게 라면은 늘 인기입니다.

<인터뷰> 김용태(서울 신길동) : "라면이 먹기도 간편하고 가격도 일반적인 잡집에서 밥먹는 것보다는 더 저렴한 편이잖아요."

하지만 통계청 조사결과 지난해 30여개 외식 품목 가운데 라면 가격이 3.8%로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비자 물가 상승률 1.3%의 3배에 가까운 수준입니다.

김밥이 3.6% 올랐고, 피자, 갈비탕이 3% 이상, 떡복이와 냉면, 짬봉, 김치찌개 백반이 2% 이상 상승했습니다.

주로 서민들이 즐기는 외식 품목들입니다.

주요 식재료인 배추와 양파, 당근 등이 30% 이상 폭락한 것을 고려하면 비교적 높은 가격 상승률입니다.

전문가들은 건물 임대료 상승 등이 원인으로 보이지만 얇아진 지갑 탓에 라면이나 김밥 소비가 늘어나면서 가격을 끌어올렸다는 분석도 내놓고 있습니다.

<녹취> 이준협(현대경제연구원) : "불황이 깊어지면서 싼 서민음식의 수요는 늘어난 반면 비싼 음식에 대한 수요는 줄어든 것으로 판단됩니다."

30여개 외식 품목 가운데 가격이 하락한 것은, 수요가 일정한 학교 급식비뿐이었습니다.

KBS 뉴스 박종훈입니다.
  • 외식물가 상승…라면 가장 많이 올랐다
    • 입력 2015-02-19 07:29:30
    • 수정2015-02-19 09:04:10
    뉴스광장
<앵커 멘트>

경기침체로 저물가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서민들이 즐겨 먹는 외식 품목은 오히려 가격이 올랐습니다.

특히 간식이나 식사대용으로 자주 찾는 라면이나 김밥이 가격 상승을 주도했습니다.

박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주머니가 가벼워도 마음편히 점심을 즐길 수 있어 직장인에게 라면은 늘 인기입니다.

<인터뷰> 김용태(서울 신길동) : "라면이 먹기도 간편하고 가격도 일반적인 잡집에서 밥먹는 것보다는 더 저렴한 편이잖아요."

하지만 통계청 조사결과 지난해 30여개 외식 품목 가운데 라면 가격이 3.8%로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비자 물가 상승률 1.3%의 3배에 가까운 수준입니다.

김밥이 3.6% 올랐고, 피자, 갈비탕이 3% 이상, 떡복이와 냉면, 짬봉, 김치찌개 백반이 2% 이상 상승했습니다.

주로 서민들이 즐기는 외식 품목들입니다.

주요 식재료인 배추와 양파, 당근 등이 30% 이상 폭락한 것을 고려하면 비교적 높은 가격 상승률입니다.

전문가들은 건물 임대료 상승 등이 원인으로 보이지만 얇아진 지갑 탓에 라면이나 김밥 소비가 늘어나면서 가격을 끌어올렸다는 분석도 내놓고 있습니다.

<녹취> 이준협(현대경제연구원) : "불황이 깊어지면서 싼 서민음식의 수요는 늘어난 반면 비싼 음식에 대한 수요는 줄어든 것으로 판단됩니다."

30여개 외식 품목 가운데 가격이 하락한 것은, 수요가 일정한 학교 급식비뿐이었습니다.

KBS 뉴스 박종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