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용준, 재벌과 헤어져도…700억대 ‘주식갑부’
입력 2015.02.19 (07:36) 연합뉴스
상장사 주식을 100억원 넘게 보유한 연예인이 역대 가장 많은 6명을 기록했다.

연예인 중에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주식부자 1위 자리를 지켰고, 최근 재벌가 자녀와 결별한 것으로 알려진 배용준씨도 700억원대 주식 갑부에 올랐다.

19일 재벌닷컴이 유명 연예인이 본인 명의로 보유한 상장사 주식가치를 17일 종가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1억원 이상의 주식자산을 가진 연예인 주식부자는 15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보유 주식 가치가 100억원 이상인 연예인은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한성호 FNC엔터테인먼트 대표, 배용준 키이스트 대주주,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이사, 탤런트 박순애 씨 등 6명으로 역대 최다다.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는 보유 주식가치가 1천822억4천만원으로 연예인 최고 주식부자 자리를 굳게 지켰다.

YG엔터는 빅뱅과 싸이 등 스타들이 소속돼 있고 의류업체 내추럴나인을 인수하는 등 사업영역을 연예기획사업에서 의류와 화장품 등으로 확대했다.

연예인 주식부자 2위인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은 연초 1천552억7천만원에서 이날 1천427억5천만억원으로 보유 지분 가치가 줄어들었다. 이에 따라 양 대표와 이 회장 간 보유 주식 격차가 394억9천만원으로 벌어졌다.

가수 출신인 한성호 FNC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작년 말 자신이 대주주로 있는 연예기획사를 상장해 보유 주식가치가 753억6천만원을 기록, 일약 연예인 주식부자 3위에 올랐다.

현재 한 대표와 일가족이 64.2% 지분을 보유한 FNC엔터테인먼트는 씨앤블루와 FT아일랜드 등 유명 아이돌 가수와 박광현, 이다혜 등 배우를 소속 연예인으로 거느리고 있으며, 작년에 600억원대 매출과 70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하는 등 양호한 실적도 올렸다.

최근 구자균 LS산전 부회장의 딸인 구소희 씨와 결별한 것으로 알려진 '원조 한류스타' 영화배우 배용준 씨는 보유 주식가치가 735억9천만원으로 주식 부자 연예인 4위를 차지했다.

키이스트 지분 28.8%를 보유한 대주주 배 씨의 보유 주식가치는 연 초보다 31.8%, 177억원이 불어났다.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이사의 보유 주식가치가 연초보다 3.9% 늘어난 244억2천만원으로 5위였고, 이한용 풍국주정 대표이사 부인인 탤런트 박순애 씨는 올해 17억원이 증가한 125억원으로 6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코스닥 상장사인 보타바이오 대주주로 등장한 유명 탤런트 견미리 씨의 보유 주식 평가액은 올들어 주가 급등으로 연 초보다 49% 증가한 54억2천만원을 기록해 눈길을 모았다.

견 씨는 이달 초 이 회사가 실시한 유상증자에 제3자배정 방식으로 참여해 18만여주를 추가 매입할 예정이어서, 조만간 100억원대 주식부자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관측된다.

또 지난해 보타바이오 유상증자에 견미리 씨와 함께 참여한 원로 탤런트 이순재 씨와 견 씨의 딸이자 연예인 이유빈 씨가 3억3천만원 씩, 연예인 김지훈 씨가 1억6천만원의 주식자산을 각각 기록했다.

영화배우 장동건 씨는 보유 중인 코스닥 상장사 SM C&C 주가가 올해 크게 하락하면서 주식자산이 연 초보다 16.7% 감소한 35억7천만원이었고, 유명 MC인 신동엽 씨와 강호동 씨도 19억8천만원씩을 기록했다.

SM C&C 유상증자를 통해 주식을 보유중인 개그맨 김병만 씨와 이수근 씨도 올들어 주식가치가 크게 떨어져 보유 주식자산이 2억1천만원, 1억4천만원을 각각 기록하는 데 그쳤다.
  • 배용준, 재벌과 헤어져도…700억대 ‘주식갑부’
    • 입력 2015-02-19 07:36:30
    연합뉴스
상장사 주식을 100억원 넘게 보유한 연예인이 역대 가장 많은 6명을 기록했다.

연예인 중에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주식부자 1위 자리를 지켰고, 최근 재벌가 자녀와 결별한 것으로 알려진 배용준씨도 700억원대 주식 갑부에 올랐다.

19일 재벌닷컴이 유명 연예인이 본인 명의로 보유한 상장사 주식가치를 17일 종가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1억원 이상의 주식자산을 가진 연예인 주식부자는 15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보유 주식 가치가 100억원 이상인 연예인은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한성호 FNC엔터테인먼트 대표, 배용준 키이스트 대주주,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이사, 탤런트 박순애 씨 등 6명으로 역대 최다다.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는 보유 주식가치가 1천822억4천만원으로 연예인 최고 주식부자 자리를 굳게 지켰다.

YG엔터는 빅뱅과 싸이 등 스타들이 소속돼 있고 의류업체 내추럴나인을 인수하는 등 사업영역을 연예기획사업에서 의류와 화장품 등으로 확대했다.

연예인 주식부자 2위인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은 연초 1천552억7천만원에서 이날 1천427억5천만억원으로 보유 지분 가치가 줄어들었다. 이에 따라 양 대표와 이 회장 간 보유 주식 격차가 394억9천만원으로 벌어졌다.

가수 출신인 한성호 FNC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작년 말 자신이 대주주로 있는 연예기획사를 상장해 보유 주식가치가 753억6천만원을 기록, 일약 연예인 주식부자 3위에 올랐다.

현재 한 대표와 일가족이 64.2% 지분을 보유한 FNC엔터테인먼트는 씨앤블루와 FT아일랜드 등 유명 아이돌 가수와 박광현, 이다혜 등 배우를 소속 연예인으로 거느리고 있으며, 작년에 600억원대 매출과 70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하는 등 양호한 실적도 올렸다.

최근 구자균 LS산전 부회장의 딸인 구소희 씨와 결별한 것으로 알려진 '원조 한류스타' 영화배우 배용준 씨는 보유 주식가치가 735억9천만원으로 주식 부자 연예인 4위를 차지했다.

키이스트 지분 28.8%를 보유한 대주주 배 씨의 보유 주식가치는 연 초보다 31.8%, 177억원이 불어났다.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이사의 보유 주식가치가 연초보다 3.9% 늘어난 244억2천만원으로 5위였고, 이한용 풍국주정 대표이사 부인인 탤런트 박순애 씨는 올해 17억원이 증가한 125억원으로 6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코스닥 상장사인 보타바이오 대주주로 등장한 유명 탤런트 견미리 씨의 보유 주식 평가액은 올들어 주가 급등으로 연 초보다 49% 증가한 54억2천만원을 기록해 눈길을 모았다.

견 씨는 이달 초 이 회사가 실시한 유상증자에 제3자배정 방식으로 참여해 18만여주를 추가 매입할 예정이어서, 조만간 100억원대 주식부자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관측된다.

또 지난해 보타바이오 유상증자에 견미리 씨와 함께 참여한 원로 탤런트 이순재 씨와 견 씨의 딸이자 연예인 이유빈 씨가 3억3천만원 씩, 연예인 김지훈 씨가 1억6천만원의 주식자산을 각각 기록했다.

영화배우 장동건 씨는 보유 중인 코스닥 상장사 SM C&C 주가가 올해 크게 하락하면서 주식자산이 연 초보다 16.7% 감소한 35억7천만원이었고, 유명 MC인 신동엽 씨와 강호동 씨도 19억8천만원씩을 기록했다.

SM C&C 유상증자를 통해 주식을 보유중인 개그맨 김병만 씨와 이수근 씨도 올들어 주식가치가 크게 떨어져 보유 주식자산이 2억1천만원, 1억4천만원을 각각 기록하는 데 그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