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숙인과 ‘이웃사촌’…“공동체 생활로 자활 꿈꿔요”
입력 2015.02.19 (07:43) 수정 2015.02.19 (09:0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봉사자들이 노숙인과 '이웃사촌'이 돼 사는 마을 공동체가 있습니다.

이웃들의 인내와 관심으로 노숙인들은 제2의 삶을 성공적으로 개척해 나가고 있습니다.

김덕훈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초보 바리스타' 60살 손성일 씨, 카페에서 4달 째 종업원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녹취> "커피 나왔습니다."

오늘은 고마운 '이웃사촌들'에게 손수 내린 커피를 대접하는 날입니다.

노숙인이던 손 씨는 1년 전 봉사단체 회원들의 도움으로 월세집을 얻어 한동네에서 살고 있습니다.

정착 생활이 어려워 자활을 포기하고 싶을 때마다 이웃이 된 봉사자들이 곁을 지켜줬습니다.

<인터뷰> 손성일(바리스타) : "끝까지 내 손을 놓지 않고, 붙잡아주고 이끌어주고..저는 감사하죠."

52살 김인현 씨도 봉사자들의 도움으로 노숙인 생활을 접었습니다.

술에 빠져 10년 넘게 길거리와 노숙인 쉼터를 떠돌다 석 달 전 공장에 취직했습니다.

<인터뷰> 김인현(공장 직원) : "전에는 보면 (생각이) 무조건 부정적이었는데, 요즘은 그냥 너그럽고, 예쁘고 행복해 보이고요."

이 봉사단체는 10년째 노숙인 등 20여 명과 고락을 같이하고 있습니다.

노숙인 쉼터처럼 규율이나 단체 생활을 강요하기 보다는, 소규모 공동체를 이뤄 노숙인 스스로 도움을 청하고 일어서길 기다립니다.

<인터뷰> 김현일(봉사단체 '바하밥집' 대표) : "일의 대상이 아니고 한 형제자매로 한 동네에서 같이 먹고 마시고 가치있게 살고 하는 것에서 (노숙인들이) 굉장히 보람을 느끼세요."

이웃사촌으로 교감하는 관계가 노숙인들의 새로운 삶의 자양분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 노숙인과 ‘이웃사촌’…“공동체 생활로 자활 꿈꿔요”
    • 입력 2015-02-19 07:48:49
    • 수정2015-02-19 09:04:37
    뉴스광장
<앵커 멘트>

봉사자들이 노숙인과 '이웃사촌'이 돼 사는 마을 공동체가 있습니다.

이웃들의 인내와 관심으로 노숙인들은 제2의 삶을 성공적으로 개척해 나가고 있습니다.

김덕훈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초보 바리스타' 60살 손성일 씨, 카페에서 4달 째 종업원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녹취> "커피 나왔습니다."

오늘은 고마운 '이웃사촌들'에게 손수 내린 커피를 대접하는 날입니다.

노숙인이던 손 씨는 1년 전 봉사단체 회원들의 도움으로 월세집을 얻어 한동네에서 살고 있습니다.

정착 생활이 어려워 자활을 포기하고 싶을 때마다 이웃이 된 봉사자들이 곁을 지켜줬습니다.

<인터뷰> 손성일(바리스타) : "끝까지 내 손을 놓지 않고, 붙잡아주고 이끌어주고..저는 감사하죠."

52살 김인현 씨도 봉사자들의 도움으로 노숙인 생활을 접었습니다.

술에 빠져 10년 넘게 길거리와 노숙인 쉼터를 떠돌다 석 달 전 공장에 취직했습니다.

<인터뷰> 김인현(공장 직원) : "전에는 보면 (생각이) 무조건 부정적이었는데, 요즘은 그냥 너그럽고, 예쁘고 행복해 보이고요."

이 봉사단체는 10년째 노숙인 등 20여 명과 고락을 같이하고 있습니다.

노숙인 쉼터처럼 규율이나 단체 생활을 강요하기 보다는, 소규모 공동체를 이뤄 노숙인 스스로 도움을 청하고 일어서길 기다립니다.

<인터뷰> 김현일(봉사단체 '바하밥집' 대표) : "일의 대상이 아니고 한 형제자매로 한 동네에서 같이 먹고 마시고 가치있게 살고 하는 것에서 (노숙인들이) 굉장히 보람을 느끼세요."

이웃사촌으로 교감하는 관계가 노숙인들의 새로운 삶의 자양분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