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심 질주해 행인 숨지게 한 20대 징역 4년 6개월
입력 2015.02.19 (10:45) 사회
서울서부지방법원은 서울 도심에서 외제차로 행인 2명과 택시를 잇달아 치고 달아나

1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27살 우 모 씨에 대해 징역 4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법원은 우 씨가 평소 정신분열증을 앓는 등 심신미약 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하더라도 우 씨가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있었고, 피해자에게 지울 수 없는 충격을 주는 등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이같이 판결했습니다.

우 씨는 지난해 7월 서울 신촌 일대에서 시속 150km로 신호를 위반하고 달리다., 행인 2명과 택시를 잇달아 치고 달아나, 1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 도심 질주해 행인 숨지게 한 20대 징역 4년 6개월
    • 입력 2015-02-19 10:45:53
    사회
서울서부지방법원은 서울 도심에서 외제차로 행인 2명과 택시를 잇달아 치고 달아나

1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27살 우 모 씨에 대해 징역 4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법원은 우 씨가 평소 정신분열증을 앓는 등 심신미약 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하더라도 우 씨가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있었고, 피해자에게 지울 수 없는 충격을 주는 등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이같이 판결했습니다.

우 씨는 지난해 7월 서울 신촌 일대에서 시속 150km로 신호를 위반하고 달리다., 행인 2명과 택시를 잇달아 치고 달아나, 1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